Breaking News
일반기사
녹차의 놀라운 효능! 폴리페놀 함량↑ 장과 폐에 좋은 음식 "유익균 촉진하고 세균 억제해"...부작용은?
2019-06-12 09:00:03
양윤정

▲녹차는 중국과 인도에서 시작됐다고 알려졌다.(사진=ⓒGetty Imagesd Bank)

[메디컬리포트=양윤정 기자] 커피는 서양의 음식이라는 인식이 강하다면 차는 동양의 음식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특히, 차는 커피보다 우리 몸에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는 사실이다. 차에 들어있는 영양성분을 몰라도 따끈한 차를 마시면 몸과 마음을 진정되는 느낌이 든다. 차에는 수없이 많은 종류가 있지만, 가장 흔히 접하는 차 중 하나는 녹차일 것이다. 녹차가 몸에 좋다는 이야기는 아마 여러 사람들이 알고 있을 것이다. 은은한 녹색 빛깔이 아름다운 녹차, 녹차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자.


녹차란?

차는 차나무에서 얻은 어린잎으로 만든 음료로 이 잎의 발효 횟수에 따라 이름을 달리한다. 차나무 잎으로 만들 수 있는 차는 녹차, 우롱차, 홍자, 보이차다. 특히, 보이차는 최근 다이어트와 건강에 좋은 차로 주목을 받고 있다. 보이차는 발효를 가장 많이 한 차이며 녹차는 잎의 푸른빛이 그대로 우려 나오도록 말린 찻잎을 사용한 차를 말한다. 녹차는 차를 좋아하고 많이 섭취하는 중국과 인도에서 주로 섭취했다.


▲녹차에는 폴리페놀이 다량 함유돼 있다.(사진=ⓒGetty Imagesd Bank)

녹차 폴리페놀 효능

녹차에는 폴리페놀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폴리페놀 중 카테킨이 들어있는데, 카테킨은 녹차가 떫은맛을 가지게 된 이유이기도 하다. 식물에서 얻을 수 있는 폴리페놀은 장에서 유익균을 성장시키고 해로운 균을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실세 식물에서 추출한 폴리페놀 성분이 박테로이데테스의 생상 촉진과 함께 퍼미큐티스 생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폴리페놀은 장에 좋은 성분일 뿐만 아니라 노화의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각종 성인병을 유발하는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린다. 이때, 미국 임상영양학의 발표에 의하면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에는 변함이 없다고 한다.


녹차:폐에 좋은 음식

최근 국내에서는 녹차와 폐질환 질병과의 연구 발표가 있었다. 녹차를 마시면 폐 관련 질환 발병률이 떨어진다는 것. 경희대 오창모 교수팀은 40세 이상의 성인 만 3천 570명을 대상으로 녹차를 하루 2잔 이상 섭취한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을 연구했다. 이 결과 녹차를 2잔 이상 섭취한 집단의 만성폐쇄성폐질환 발병률이 녹차를 섭취하지 않은 집단보다 낮다고 발표했다. 만성폐쇄성폐질환 위험도도 38% 감소된 것도 확인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7위를 기록하는 질환이다.


한편, 녹차는 입 냄새 없애는 법에도 언급되고 있다. 이 역시 폴리페놀의 효능 때문이다. 폴리페놀이 산화를 방지해 입 냄새가 나는 것을 막는다는 것. 입 냄새의 원인인 입 속 세균 증식을 억제하는 플라보노이드 성분도 함유돼 녹차는 입 냄새를 없애는 좋은 차다.


▲녹차에도 부작용이 있다.(사진=ⓒGetty Imagesd Bank)

녹차 부작용

녹차에는 카페인이 들어 있다. 녹차의 카페인은 소량이기 때문에 하루 10잔을 마셔도 1일 카페인 섭취량 400mg 미만을 지킬 수 있다. 하지만 카페인 민감도는 개인마다 다르니 적절한 녹차 용량을 스스로 판단하는 것이 좋다. 녹차는 어지럼증, 수면장애 등의 부작용도 유발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