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발바닥 통증’ 부위 따라 ‘족저근막염’ 여부 알 수 있어... 족저근막염의 증상 및 치료 방법(신발 깔창, 마사지)
2019-06-12 09:00:03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족저근막염은 발바닥 근육을 감싼 막에 생기는 염증을 뜻한다. 발뒤꿈치뼈의 전내측과 각 발가락뼈를 연결하는 족저근에 손상이 일어나면서 생긴 염증이다. 임상적으로 흔한 질환으로 분류되며 발뒤꿈치 통증이 가장 흔하다. 보통 남자보다 여자가 2배 정도 많이 앓는다. 뒤꿈치뿐 아니라 발뒤꿈치 안쪽까지 통증을 느끼고 발의 안쪽면도 아파온다.


족저근막은 발의 아치를 유지하고 발에 오는 충격을 흡수해 체중이 실린 상태에서 발을 들어 올리는데 도움을 준다. 보행할 때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만일 족저근막이 반복적으로 손상을 입는다면 근막을 구성하는 콜라겐이 변화하고 염증을 일으킨다. 발바닥 통증을 야기하는 족저근막염의 원인은 평발인 편평족이나 아치가 높은 요적 변형이 있을 때 발생 가능성이 높다. 양쪽 다리 길이에 차이가 있거나 하반신 근육의 약화가 있는 경우에도 족저근막염을 유발한다. 족저근막염의 증상과 치료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족저근막염 증상


아침에 일어나 몸을 일으키며 첫발을 내디딜 때 심한 통증을 느낀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통증은 주로 발뒤꿈치 안쪽에 발생해 마사지하거나 혈을 누르면 잠시 통증이 가시기도 한다. 발가락을 발등 쪽으로 구부릴 때 통증이 더욱 심하게 찾아오기도 한다. 가만히 있을 때는 통증이 없다. 움직임이 있을 때 시작됐다가 점점 가시는 양상이 많다. 서 있을 때 뻣뻣한 느낌이 들과 하루 일과가 끝나서야 통증이 더욱 심해지는 경우도 있다.


만일 적시 치료를 받지 않아 보행에 장애가 생기면 무릎과 고관절, 척추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치료를 위해서는 약 6개월가량의 보존적 치료가 필요하다. 체외충격파나 수술을 보통 권유한다. 족저근막염 스트레칭을 병행할수록 좋다. 가장 쉬운 스트레칭 방법으로는 팔 길이만큼 벽과 거리를 두고 한쪽 발을 다른 다리에서 50cm 뒤로 옮겨 손바닥을 짚는다. 발바닥을 완전히 땅에 붙이고 천천히 앞으로 몸을 기울인다. 뒤쪽 무릎은 구부러지지 않게 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족저근막염 치료 방법(발바닥 통증 줄이기)


신체검사로 증상을 확인한 뒤 정확한 압통점을 찾는다. 추가 검진이 필요한 경우는 거의 없다. 먼저 교정이 가능한 원인이 있다면 이를 바로 잡는다. 잘못된 운동법과 무리한 운동량, 불편한 신발 착용을 피하는 것이다. 족저근과 아킬레스건을 늘리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좋다. 하루 10세트 이상 하며 아침에 일어났을 때. 오랫동안 앉아있다가 몸을 일으킬 때 미리 발목과 발바닥을 마사지해 주면 좋다. 보조기로 뒤꿈치 컵이나 신발 깔창을 이용하기도 한다. 고무 소재로 이뤄져 있으며 아치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사용한다. 사람에 따라 소염진통제를 쓰기도 하고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기도 한다. 평소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고 쿠션이 좋은 신발을 신어 발바닥 통증을 만드는 족저근막염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