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마라탕 맛집’ 검색↑... 집에서 ‘마라탕’ 만들기 팁 공개(마라탕 재료, 소스 비법)
2019-06-12 09:00:03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메디컬리포트=정혜영 기자] 매운맛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취향을 저격할 만한 중국 음식이 나타났다. 마라탕은 쓰촨 러산에서 유래한 중국 음식으로 베이징에서 유명하다. 두 종류 육수에 샤브샤브처럼 야채와 고기 등을 넣어 끓여 먹는 훠궈와 비슷한 종류며 중국에서는 한 끼 식사로 먹는다. 동북지역에서는 마라촨이라는 꼬치 요리로 대신한다. 마라와 관련한 요리는 이처럼 다양한 조리법으로 먹을 수 있다. 마라는 얼얼한 맛을 내는 중국 향신료다. ‘얼얼할 마(麻)에 매울 라(辣)’ 라는 뜻으로 입안을 마비시키는 매운맛이 특징이다. 이는 화자오라는 중국 향신료가 들어가기 때문이다. 쓰촨 페퍼, 산자오(산초) 라고 불리는 화자오는 한국에서는 추어탕이나 매운탕 등 비린내를 없애는 데 사용한다.


마라탕은 온갖 재료를 혼합해 만든 탕 요리다. 길거리 노점에서는 보통 먹을 사람이 직접 고르는 재료와 면에 국물과 소스만 준비해준다. 마라탕에 들어가는 재료는 다시마, 감자, 미트볼(완자), 어묵, 당면 등 매우 다양하다. 소스 역시 깨, 생각, 소금 등 다채롭다. 취향에 따라 먹고 싶은 재료를 넣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국물의 맛은 맵고 얼큰하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마라의 효능(산초 효능)


붉은 열매의 껍질에는 이모네, 게라니올 성분이 함유됐다. 이 성분들은 진통 작용을 한다. 평소 두통과 불면증을 앓고 있는 사람은 열매껍질을 머리맡에 두고 자면 수면장애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향신료 산초는 살균과 해독에도 작용한다. 식중독균과 회충을 제거하는 구충제 효과를 한다. 우리 몸에 쌓인 유해한 염증과 각종 노폐물을 밖으로 배출하는 이뇨작용이 활발해 붓기를 빼는 데도 효능이 있다. 탄닌이 풍부한 산초는 항균작용이 있어 아토피, 가려움증 등의 피부염과 피부질환을 개선한다. 또한 약리작용으로 속을 따뜻하게 만들고 소화불량과 속 쓰림 증상을 완화한다. 티펜텐 성분이 위산과다를 억제하고 위장을 보호해 식욕을 증진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또한, 리모넨 성분이 체온을 높여 수족냉증을 개선한다. 다만, 산초는 소량의 독이 함유돼 과다섭취 시 주의가 필요하며 임산부, 출산한 산모에게 좋지 않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마라탕 만들기


대형 마트나 온라인 마켓에서 다양한 종류의 마라탕 소스를 판매한다. 재료는 기호대로 준비하면 좋다. 중국 당면, 버섯, 청경채, 말린 두부, 어묵, 새우, 곰탕, 소고기 등 원하는 재료를 구비한다. 중국 당면을 넣을 경우 하루 전부터 투명하게 불려준다. 마라탕의 칼로리는 재료에 따라 달라지므로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면, 식이섬유가 풍부한 야채 위주로 재료를 준비한다.


1. 사골곰탕 육수로 국물 베이스를 만든다.

2. 국물이 끓는 동안 재료를 깨끗이 씻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둔다.

3. 시판용 훠궈 소스를 곰탕 육수에 섞어준다.

4.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준비한 재료를 차례로 넣어준다.

5. 땅콩과 참깨를 섞은 양념을 넣으면 마라탕의 매운맛이 중화된다.

6. 입안 얼얼한 마라탕 완성.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