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언제 날지 모르는 교통사고! 대처법과 교통사고 합의 요령은?
2019-05-16 17:24:58
김지원

▲운전자라면 교통사고 대처법을 알고 있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교통사고는 크든 작든 운전자라면 한 번쯤은 겪게 되는 일이다. 교통사고 대처법을 알고 있으면 교통사고 났을 때 도움이 된다. 아무것도 모르면 우왕좌왕하다가 교통사고 이후 큰 실수를 할 수 있다. 교통사고 대처법을 알아보자.


▲교통사고가 났을 때는 경찰과 보험사의 도움을 받아 사고를 처리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교통사고 대처법

교통사고가 나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다친 사람이 있는지 살피는 것이다. 많이 다친 사람이 있으면 구급차를 불러야 한다. 구급차를 부른 뒤에는 경찰과 보험사에 연락을 취하면 된다. 다친 사람이 없어도 경찰과 보험사는 부르는 게 좋다. 당사자들끼리 해결하면 나중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경찰과 보험사의 도움을 받아 확실하게 사고를 처리해야 한다.


사고 현장은 증거를 남겨야 한다. 되도록 사진을 많이 찍어두는 게 좋다. 현장 사진은 멀리서 꼭 한 장 찍어두어야 한다. 자동차 파손 부위는 잘 보이게 가까이서 찍으면 된다. 큰 사고가 아니라면 현장을 사진으로 찍은 뒤에 안전한 곳으로 차를 이동시켜야 한다. 차를 운전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삼각대 같은 것을 세워 사고 현장임을 알려야 한다. 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2차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 본인의 과실로 인한 사고라면 피해자가 괜찮다고 해도 연락처를 무조건 주고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 피해자가 괜찮다고 해도 연락처를 주지 않으면 나중에 뺑소니로 신고당할 수 있다. 가끔 현금 합의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는데, 현금 합의는 보험 사기일 수도 있다. 또한, 나중에 문제 생길 소지가 많으므로 현금 합의는 아예 안 하는 게 좋다.


▲교통사고는 후유증이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교통사고 합의 요령

교통사고로 피해를 입었을 때 합의하는 요령을 알아보자. 가해자 보험사에서 합의를 빨리 끝내려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합의는 서두르지 않는 게 좋다. 사고 후 경과 증상을 오래 지켜본 후에 합의해야 한다. 대부분 교통사고 후에는 후유증이 있다. 당장은 괜찮아도 나중에 후유증으로 힘들 수 있다. 후유증을 생각하지 않고 급하게 합의를 하면 합의금보다 치료비용이 커질 수 있다. 병원을 선택할 때는 보험사에서 추천하는 병원은 피하는 게 좋다. 보험사가 추천하는 병원은 보험사와 관련 있는 병원일 확률이 높다. 보험사에 유리하도록 진단 주 수를 줄일 수 있다. 또한, 교통사고로 일을 쉬게 되면 휴업 손해액을 보상받을 수 있다. 휴업 손해액 보상을 안 해줄 경우, 한국소비자원에 신고하면 된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