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반기사
노화로 찾아오는 ‘백내장’, 합병증으로 녹내장까지 나타날 수 있어...
2019-05-16 10:12:43
김지원

▲시력 감퇴는 백내장의 대표적인 증상이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백내장의 가장 흔한 원인은 노화 현상이다. 백내장이 발생하면 시력이 점차 나빠진다. 빛 번짐, 주맹 현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합병증이 오는 경우도 있다. 가끔 백내장에 의한 합병증으로 녹내장이 발생하는데, 이런 합병증이 오면 동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백내장은 방치하면 실명까지 이를 수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백내장 치료 방법과 백내장 수술 후 주의사항을 알아보자.



▲백내장 치료를 위해서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백내장 치료 방법

백내장 초기에는 복용약, 점안약으로 병의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있다. 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에는 약은 효과가 없다. 백내장 치료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수술이다. 백내장 수술 시기는 백내장으로 인한 특별한 합병증이 없으면 병의 진행상태, 시력 등을 고려하여 결정한다. 보통 시력이 나빠져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으면 수술 시기가 됐다고 볼 수 있다. 백내장 수술 방법은 초음파 유화 흡입술이 일반적이다. 혼탁된 수정체를 초음파 유화 흡입술을 시행하여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법이다.



▲백내장 수술 후에는 금주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백내장 수술 후 주의사항

백내장 수술로 합병증이 드물게 나타난다. 안내염, 녹내장, 망막 부종 등의 합병증이 나타난다. 이러한 합병증이 나타나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합병증 발생률은 굉장히 낮으며 대부분의 경우 수술 후 좋은 시력을 되찾는다.


백내장 수술 후에는 눈을 만지거나 비비면 안 된다. 2주간은 물도 눈에 들어가면 안 된다. 백내장 수술 후 머리 감기, 세안, 샤워 등을 할 때는 눈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수술 후 한 달 동안은 취침 시 플락스틱 안대를 착용해야 한다. 음주, 염색, 파마 등은 한 달 뒤부터 할 수 있다. 두 달간은 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과격한 운동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안약 점안과 약 복용은 병원 처방에 맞춰 진행하면 된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