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봄철 여드름관리 위한 뉴스무스빔, 피부상태에 따른 적절한 치료와 관리 이뤄져야
2019-06-08 09:00:05
최다영
신사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한 낮에는 초여름 날씨를 보이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아직 쌀쌀한 요즘 같은 봄철, 큰 일교차로 인한 피부 면역력 저하나 유수분 밸런스가 쉽게 깨질 수 있어 피부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큰 사회적문제가 되고 있는 초미세먼지까지 기승을 부리는 봄철에는 여드름이 더 쉽게 발생하고 악화될 수 있어 주의를 기울어야 한다. 

여드름은 활발한 신체활동으로 인해 과도하게 분비된 피지가 모공을 막아 발생하게 된다. 요즘처럼 땀이 나기 시작하는 봄철에는 피지 분비량이 늘어나고 초미세먼지와 같은 노폐물이 쉽게 피부에 쌓일 수 있는데, 이 때 조금만 관리에 소홀하면 쉽게 여드름이 올라올 수 있다. 또한 과도한 스트레스도 피지분비를 돕는 안드러겐의 활동을 활발하게 만들어 여드름과 염증을 악화시키며 치료를 방해하기도 한다.  

피부에 맞지 않는 화장품을 잘못 사용했을 때도 여드름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여성들의 경우 메이크업 후 클렌징을 제대로 하지 않거나 유분기가 많은 화장품, 사용기간이 지난 것들을 사용하는 것이 여드름 발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여드름이 발생하면 절대 손으로 짜거나 건들이지 말아야 한다 간혹 얼굴에 난 여드름을 손으로 건드려 2차 감염이나 심한 흉터가 발생해 더 큰 치료가 필요한 사람들을 볼 수 있다. 말끔하고 안전하게 여드름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피부과 전문의의 진단 하에 적절한 치료와 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드름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약물치료, 물리적치료, 레이저치료가 대표적이다. 피부에 연고를 바르고 처방된 약을 복용하는 약물치료는 항생제나 호르몬제가 포함될 수 있어 그 부작용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약물로 염증을 가라앉힌 뒤 직접 짜내는 물리적 치료는 소독한 바늘이나 탄산가스 레이저로 농포를 뚫어 압출기로 짜내는 방식이다.  

여드름이 얼굴 전체적으로 넓게 번져있거나 염증정도가 심하다면 뉴스무스빔 레이저로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뉴스무스빔 레이저는 여드름의 주요 원인이 되는 진피층의 피지선을 직접적으로 파괴하는 방식으로 한 번 치료만으로도 염증과 그로인한 통증을 줄일 수 있다. 피부를 보호하는 냉각시스템으로 피부손상을 줄일 수 있어 자외선이 강한 봄, 여름철에도 치료가 가능하고 붉어짐 현상도 적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뉴스무스빔을 이용한 여드름 치료 시 환자의 여드름 상태에 따라 1~4주 간격으로 4~5회 정도 치료를 하면 효과를 볼 수 있으며. 피부상태를 고려해 다른 스킨케어를 병행하면 여드름 자국이나 흉터를 완화하면서 보다 빠른 치료가 가능하다. 

도움말: 신사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