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여드름·지루성 피부염 한의원에서 진단할 수 있어
2019-06-12 09:00:03
최다영
사진 : 하늘체 한의원 안산점 명예슬 원장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환절기마다 늘어나는 각질과 이로 인한 여드름, 모낭염 등 각종 피부질환에 고통받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지루성 피부염과, 모낭염의 경우 지속적으로 통증이 발생하고 쉽게 개선이 되지 않아 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수 있으므로 빠른 조치를 취하는 것이 좋다. 

위와 같은 피부질환들의 특징은 재발이 잦으며, 초기에 가벼운 증상을 보이므로 적절한 치료를 바로 적용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통증을 자각하게 될 경우 증상이 심해져 있는 경우가 많으며 흉터나 자국 등이 남아 피부 관리에 어려움을 주기 때문이다.  

한의원에서는 피부표면에 나타나는 질환의 가장 큰 원인을 표면 자체에 노폐물이 쌓이거나 신체 내 장기의 불균형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열 현상으로 본다.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여드름은 모공으로 배출되어야 할 피지와 노폐물이 제대로 배출되지 못함에 따라 생기게 되는데 다른 세균들과 함께 번식하여 증가하고 모공에 염증을 불러 일으켜 더욱 악화시켜 피부에 흉터를 남긴다. 

이외에도 모낭염은 피부의 모낭과 주변 피부가 세균에 감염되어 나타나는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개인적 체질, 특정 질환, 과로, 스트레스, 수면 부족, 상처 등으로 면역력이 약해진 피부에 세균이 들어와 생긴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보통 황색포도상구균, 표피 포도상구균에 의해 생겨나며 증상은 모낭을 중심으로 작은 농포와 구진, 통증과 가려움이 있으며 오한·발열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지루성 피부염은 습진의 일종으로, 주로 피지샘의 활동이 증가되어 피지 분비가 왕성한 두피와 얼굴, 그 중에서도 눈썹, 코, 입술 주위, 귀, 겨드랑이, 가슴, 서혜부 등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피부 표면에 나타나는 질환은 평소 꼼꼼한 세안과 올바른 생활 습관을 가진다면 개선이 가능하다. 개선을 위해서는 외부적, 내부적 치료를 함께 병행해야 한다. 외부적인 원인으로 인한 피부과 트러블의 경우 피부진정효과가 있는 한약침을 이용하여 진료를 하며 내부 장기의 문제의 경우 체내를 강화할 수 있는 한약복용을 할 수 있다. 

한의원을 통한 치료시 획일화 된 한약 제품을 활용하기보다는 자신의 체질에 맞는 한약복용을 활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피부 질환이 발생하는 추가 요소가 될 수 있는 스트레스나 불규칙한 생활, 호르몬의 불균형, 짙은 화장, 과로, 수면 부족 등을 조절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미세먼지가 늘어나는 환절기의 시기에 접어들고 있는 만큼 야외 외출 후 세안과 피부진정에 신경을 써야 하며 잦은 음주와 좋지 못한 생활 습관은 반드시 개선을 하여야 한다. 피부 질환을 간과하는 경우 흉터와 자국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시간이 걸리더라도 꾸준하게 치료를 받아 확실하게 치료를 해주어야 아름다운 피부를 가꿀 수 있다. 

도움말 : 하늘체 한의원 안산점 명예슬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