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봄철 교통사고, 적절한 초기 치료로 후유증 만성화 막아야
2019-06-08 09:00:05
최다영
강동구한의원 강동 모커리한방병원 김민철 원장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 5년간 발생한 월평균 교통사고 건수가 9만5,105건인 것에 반해 5월 한 달 평균 교통사고 건수는 10만 2,528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도로교통, 자전거, 열차, 항공기 사고를 합산한 수치로 이 중 9만 8,599건은 도로교통사고였다. 

봄나들이나 야유회, 소풍, 캠핑 등 야외활동량이 증가하는 5월은 교통사고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야외활동량 증가와 더불어 춘곤증으로 인한 졸음운전, 무심코 저지른 음주운전 역시 봄철 교통사고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꼽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만 교통사고는 비단 본인만 주의한다고 해서 피해갈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만약 예기치 못한 교통사고, 접촉사고가 발생했을 때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 강동구 교통사고한의원에 따르면 조속히 의료기관에 방문해 X-ray와 MRI 촬영 등 정밀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교통사고 후유증은 당장 몸에 별 이상 없는 것처럼 느껴지더라도 짧게는 며칠 후, 길게는 몇 개월이 지나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교통사고 후유증 증상으로는 목, 허리, 어깨 통증을 비롯해 손발저림, 두통, 어지러움, 메스꺼움, 두근거림 등이 꼽힌다. 이러한 교통사고 후유증 증상은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충분히 빠르게 개선될 수 있지만, 방치할 경우 만성화될 수 있는 만큼 초기치료가 중요하다. 

만약 앞서 언급한 교통사고 후유증 증상으로 광진교통사고 병원에 방문해 각종 검사를 받아봤는데 검사 상 특별한 이상소견이 없다면 한방병원을 찾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 한방병원에서는 교통사고 충돌 당시 물리적 충격이 생긴 근육, 인대, 뼈에 가해져 생기는 ‘물리적 손상’과 ‘어혈’을 교통사고 후유증 원인으로 진단한다. 

어혈이란 갑작스러운 충격으로 체내 미세혈관이 파열하면서 누출된 혈액이 엉기면서 근육 인대 혈류 등에 영향을 주는 것을 말한다. 이에 강동구한의원에서는 원활한 체내 순환을 방해하는 어혈을 바로잡아 교통사고 후유증을 개선하고 있다. 또한 환자의 교통사고 후유증 원인과 체질, 생활 습관을 파악해 환자 상태에 맞는 추나치료, 약침치료, 한약처방 등으로 교통사고 후유증을 치료한다. 

교통사고 후유증 치료는 정확한 진단 및 꼼꼼한 치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인지 다방면으로 체크한 뒤 광진교통사고 한방병원을 선정해야 한다. X-ray와 MRI 촬영이 가능한지, 후유증 원인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양방협진시스템을 구축했는지, 자동차보험 적용으로 본인부담금이 없는지 등이 그 기준이 될 수 있다. 

도움말 강동구한의원 강동 모커리한방병원 김민철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