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장시간 부동자세 수험생,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조심해야…
2019-06-12 09:00:03
김효선
▲충주점 민한의원 박종민 원장 / 풍덕천점 한샘한의원 김한샘 원장

[메디컬리포트=김효선 기자] 수험생이나 직장인 등 장기간 한 공간에 앉아 있는 사람들은 의식적으로 곧은 자세를 유지하며 가끔씩 몸을 움직여줘야 하는데, 바쁘게 일을 하고 공부를 하다 보면 자세까지 신경 쓰는 게 어려운 건 사실이다. 하지만 어깨통증, 무릎통증, 허리통증 등 몸이 구석구석 아파진다면 허리디스크 등 만성 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생각하여 조기 진료를 받는 게 좋다.

특히 허리디스크(요추 추간판 탈출증)는 척추뼈와 뼈 사이 구조물인 디스크가 탈출된 증상으로, 외부 충격이나 잘못된 자세로 인해 디스크가 탈출될 수 있으며, 염증이 생기고 신경을 눌러 요통과 방사통 등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허리디스크는 하루 대부분 의자에 앉아서 보내는 사람, 습관적으로 의자에 비스듬히 기대어 앉거나 다리를 꼬는 자세로 앉는 사람, 무거운 물건을 들고 있는 사람에게 발생할 확률이 높다.

허리디스크나 목디스크, 어깨 통증으로 힘들어하는 수험생들에게는 추나요법이 개선방안이 될 수 있다. 추나요법은 쉽게 말해 안마, 수기요법으로 볼 수 있으며, 손으로 환부를 자극해 주어 혈액순환을 돕고 통증을 완화해주는 방법이다.

구체적으로 추나요법은 중국에서 시작된 정골팔법 중 추법과 나법을 통칭하는 용어로 한의사가 손 또는 신체 일부, 추나 테이블 등 보조 기구를 활용해 신체 불균형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잘못된 생활습관, 사고 등으로 척추뼈나 근육이 비뚤어졌을 때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도와주며 손상된 신체 기능을 회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추나요법은 통증에 특화된 한방 요법으로, 특히 허리나 목, 어깨 등 통증 질환뿐만 아니라 두통과 불면증, 비근골격계 질환 증상에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추나요법은 목, 허리디스크, 척추협착증, 손목이나 팔목 어깨통증, 무릎 퇴행성관절염과 교통사고 후유증, 산후 골반교정과 근육 통증 등 통증을 완화하는데 연관이 깊다.

그러나 추나요법은 환부 또는 통증 양상에 따라 치료 후 일정 기간 동안 통증 또는 일상에서의 불편함이 느껴질 수 있다. 정렬이 맞춰지는 과정에서 느껴지는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지만 지속적인 통증이 느껴진다면 이러한 증상에 대해 의사에게 말 할 필요가 있다. 또한 추나요법은 오랜 한의학의 치료요법임에도 추나요법과 관련한 기술적 인정이 없는 의사에게 맡기게 되면 오히려 몸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이에 유의해야 한다. 더불어 적용되는 횟수도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를 수 있으므로 이에 관한 상담도 충분히 하는 것이 좋다. 
 

한편 올해 4월부터 추나요법에 건강보험이 적용, 치료에 대한 부담이 줄었으니 통증 발생 시 미루지말고 적절한 조치를 통해 개선할 것이 권장된다.

도움말 : 생생추나 네트워크 충주점 민한의원 박종민 원장, 풍덕천점 한샘한의원 김한샘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