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대구 핸드드립 전문 카페 '커피맛을 조금아는 남자'
등록일 : 2019-04-29 10:42 | 최종 승인 : 2019-04-29 10:42
김효선

[메디컬리포트=김효선 기자] 커피 수요층이 많아지면서 그만큼 커피전문점 또한 많아지고 있다.

이중 핸드드립 커피를 전문으로 하고 있는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의 김현준 대표와 커피에 대한 생각과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얘기해 보았다.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는 오픈부터 지금까지 스페셜티 커피만을 엄선하여 고객과 소통해오고 있으며, 핸드드림 전문 카페로 여러가지 추출법을 고객의 기호에 맞게 사용하여 커피맛을 아는 남자의 하우스 블렌드와 독창적이 시그니쳐 음료를 선보이고 있어, 대구 뿐만 아니라 전국의 커피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8년이상 경력의 전문 바리스타들이 단골 고객의 취향에 맞춰 가장 맛있는 커피를 전달하기 위해 끊이 없이 노력과 연구를 하고있다.

김현준 대표자 추천하는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의 독창적인 메뉴는 바레이션커피, 핸드드립커피를 추천하는데 이중 핸드드립커피는 각 나라별 원산지 싱글 커피로 현재 7~10개의 품종을 토대로 만나볼 수 있다.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가 다른 커피 전문점과 다른 점은 1인칭이 아닌 복수 인칭으로 만든 회사라는 점이다.

김현준 대표는 "커피를 조금 아는것을 넘어 맛있음의 기준이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히며 "최상의 커피맛을 내기위해 원두부터, 설탕 시럽, 크림까지 직접 손으로 조합하여 만들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인기 덕분에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는 법적 쳬계를 밟아 2호점 대표 그리고 부대표가 생겼으며 가짜 직함이 아닌 직원들에게 정석의 길을 제시 하고있다.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의 김현준 대표는 " 커피란 나에게 휴식같은 좋재였고 하늘을 한번 볼 수 있는 시간을 주었다. 커피를 하면서 사람 덕분에 힘든 일도 있었고 성장 할 수 있었다. 어느덧 지금 나의가족과 바리스타 가족들과 서로 의지하며 1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고 우리가 받은 사랑을 통하여 커피 복지를 하고싶다"라고 전하며 "개인적으로 '장애인이 커피를 한다'가 아닌 커피를 하는 사람 중애 장애인이 있었다라고 기억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메디컬리포트=김효선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