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대치동수학학원 수학의창, 내신 고득점 학생들이 다니는 학원은 어디일까
2019-06-07 09:00:03
최다영
사진=수학의 창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대치동 중고등수학원가는 1학기 중간고사 시험으로 분주한 가운데, 일대일 개인 맞춤형 밀착 관리수업시스템으로 유명한 대치동수학학원 수학의창에서는 이번 중간고사에서도 그 명성을 이어가며 좋은 성적으로 결과를 내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대치동중고등수학학원 수학의창 원장과 부원장의 직강 수업은 현재 마감된 타임도 있기에, 대기가 필요한 상황이다. 

수학은 다른 과목에 비해 까다롭고 어려운 과목이다. 또한 최근에는 내신뿐만 아니라 수능도 최고난도의 수준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어떠한 문제에도 흔들리지 않는 수학 실력을 쌓기 위해서 나의 정확한 수준 파악과 철저한 약점 관리가 필수다. 그리고 또 하나, 문제 푸는 스킬! 1:1개인과외식 밀착 수업을 통해 학생 한 명 한 명의 수준을 최상으로 끌어올리는 대치동중고등수학 전문학원 수학의창에 많은 아이들이 몰리는 이유이기도하다       

대치동 중등수학학원 수학의창은 한 반의 수업 정원은 3~5명으로 제한하고, 2시간 30분간 철저하게 1:1 밀착수업으로 진행된다. 학생의 이해도를 확인하기 위한 선생님의 역질문과 개념익히기와 문제풀이를 완벽하게 이해했는지 확인하고 또 확인한다. 공부한 단원이 끝나면, 학업 성취도를 파악하기 위한 테스트를 실시하며, 각 학생의 사정에 따라 주1회~주6회 수업 선택이 가능한 장점도 있다.  

이렇게 대치동고등수학학원에서 일대일 개별맞춤수업이 효과적으로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는 이유는 수학의창 학원 강사들이 대치동에서 10년~20년이상의 경력을 쌓은 전원 sky출신 베테랑 강사이기 때문이다. 

수학은 특히 어떤 선생님을 만나느냐에 따라 성적은 천당과 지옥을 오갈수 있다. 좋은 교재 또한 매우 중요하며 대치동 고등수학학원 수학의창 학원에서 직접 제작한 맞춤형 자체교재를 사용하며, 필요에 따라서는 시중 교재도 병행할 수 있다.  

‘1등급 맞춤 클리닉과 자기주도학습’ 

기존의 학원들과 다른 수학의창만의 강점은 스터디룸인 관리학습실 운영에 있다. 관리학습실은 본 수업 전, 후에 수업시간에 배운 과정을 내 것으로 만드는 학습 공간이다. 
이곳에서 숙제를 마치고 귀가하도록 하고 있고, 나의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클리닉이 진행되며  
문제를 풀다가 이해가 안되는 부분은 언제든 질의응답이 가능하다. 관리학습실의 효과가 입소문이 나자 갈수록 이용자가 늘어 현재 두 번째 관리학습실 운영을 하고있다.    

‘오답노트 철저한 관리’ 

수학의창 현창호 원장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는 학생들의 오답노트 관리다. 등원한 순간부터 각 학생의 오답은 수학의창 오답 데이타에 철저히 저장 관리 된다. 각각의 학생에게 내가 틀린 문제에 대한 오답노트를 개별적으로 만들어 전달하고, 제대로 풀었는지 확인하는 과정을 거친다. 또한, 시험 전에는 오답노트 위주로 공부해 시간 대비 학업 효율성을 높이도록 지도한다.  

대치동 고등수학학원 현 원장은 “오답노트를 통해 모르는 문제를 알 때까지 무한 반복하는 것은  수학 정복을 위해 무척 중요한 과정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무조건 많은 문제를 풀었다고 해서 수학성적이 오르는 것은 아니다. 내가 모르는 문제가 가려지면 약점에 대한 정복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2019년도 수능에서도 1등급 달성과 1학기 중간고사에서도 높은 문제 적중률로 만점 달성이라는 최고의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최상위권 학생부터 중하위권 학생까지 성적 향상의 기쁨을 맛보길 기대한다면, 꼼꼼한 관리와 철저한 약점 보완을 통해 1:1 소수정예 맞춤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대치동고등수학학원 수학의창의 문을 두드려 보는 게 좋겠다. 

최근에는 대치동 중등수학학원에는 소문을 듣고 해외 유학생들의 문의가 많다고 한다. 왜냐하면 각각의 학생에게 꼭 맞는 개별 수업을 일대일 과외식으로 진행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대치동 고등수학학원 수학의창은 한경매거진의 2018 대한민국 윤리경영 대상 교육부문에 수학학원으로서 최초 수상의 쾌거를 전했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