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목, 허리 통증 … 비수술적치료 방법은?
2019-06-10 09:00:03
오진우

[메디컬리포트=오진우 기자] 현대인들의 삶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PC와 스마트폰의 사용시간이 증가하면서 장시간 잘못된 자세로 앉아 있거나 운동 부족 등의 원인으로 목과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고개를 숙이거나 몸을 움츠리는 자세를 장시간 지속하게 될 경우에는 목과 어깨가 긴장한 상태로 굳어지고 결국에는 체형불균형까지 초래할 수 있다. 그러나 문제는 대부분 이러한 통증은 호전되었다가 다시 나빠지기를 반복하기 때문에 보통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장시간 방치하게 된다면 일자목, 거북목, 목디스크, 허리디스크 등의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위 질환들은 어깨 결림, 두통, 만성 피로 등을 야기한다. 또 디스크, 인대 및 관절 등에 무리를 가해 더 심한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방치할 경우 경추성 두통, 관절염의 가속화, 만성통증 등 다양한 합병증이 생기기도 한다.

따라서 위 질환의 경우라도 정형외과와 통증의학과에서 진행하는 도수치료, 체외충격파치료, 프롤로치료 등 다양한 비수술적 치료를 초기에 받는다면 개선 될 수 있기 때문에 병원을 찾아 자신에게 맞는 치료 방법을 선택해 꾸준히 치료받아야 한다.

도수치료란 전문 치료사가 손은 이용해 틀어진 척추와 관절의 배열을 바로 잡고, 주변 근육과 인대 부위를 이완시켜 통증을 완화시키는 치료다. 도수치료는 체형교정을 통해 통증의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하기 때문에 증상 개선은 물론 재발 예방에 효과적이다.

체외충격파 치료는 체외에서 병변 부위에 충격파를 가해 혈관 재생, 관절 주변 조식 활성화 등을 유도하는 방법이다. 시술 시간이 짧아 일상으로의 복귀가 빠르고 고통없는 치료로 빠른 회복을 기대해 볼 수 있다.

프롤로치료는 근골격계 통증치료에 사용되는 치료법 중 하나로, 주사를 통해 손상 부위의 세포 증식을 유도하는 약제를 주입해 약해진 조직을 강화하는 치료방법이다.

무엇보다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디스크 등 질환을 조기 개선하기 위해서는 통증의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근본적인 원인 치료와 회복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이에 풍부한 임상 경험과 척추, 관절에 대한 지식을 갖춘 전문의를 선택하고, 평소 바른 자세로 앉는 습관을 들이며 한 시간에 한 번 10분 정도 목과 어깨의 긴장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도움말 : 인천 주안 신기찬통증의학과 김승환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