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회전근개파열, 정확한 진단에 따른 치료가 필요한 이유
2019-06-12 09:00:03
최다영
[사진 : 평촌서울나우병원 박종현 원장]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어깨를 감싸고 있는 견갑하근, 극상근, 극하근, 소원근 네 개의 근육과 힘줄을 통칭하여 회전근개라고 부른다. 회전근개는 팔을 회전하는 기능은 물론 팔을 들어올리는 등의 여러 가지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회전근개파열은 바로 이 힘줄이 약해지고 파열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회전근개가 파열된 사람은 보통 팔을 60°에서 120°도 사이를 올릴 때 아픈 경우가 많다. 팔 전체적으로 아픈 경우가 많고 다른 질환처럼 밤에 더 통증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으며 팔의 움직임과는 상관없이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  

회전근개파열은 보통 직업적으로 팔을 올리는 동작이 많은 사람, 어깨를 자주 사용하는 운동선수 등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며 최근에는 스포츠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전 연령층에서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보통 회전근개파열이라고 하면 팔을 아예 움직이지 못하는 것으로 인지하는 환자들이 있다. 하지만 이건 사실이 아니다. 힘줄의 부분적으로 찢어졌다면 다른 근육들을 사용하여 팔을 움직일 수 있다. 만약 팔을 들어올리지 못할 정도로 증상이 심하다면 힘줄이 거의 끊어진 경우이기 때문에 정형외과 전문의의 진단을 통해 빠른 수술적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회전근개파열이 발생했다고 하여 무조건 수술을 하는 것은 아니다. 회전근개파열이 50% 이하로 진행된 경우 수술보다 약물, 주사, 체외충격파, 도수치료 중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적절히 치료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나 회전근개파열이 50% 이상 일어난 경우, 파열이 계속 진행되기 때문에 수술적 치료를 하는 것이 원칙이다. 파열이 진행되는데 방치하면 파열이 너무 심해져 나중에 팔을 들어올리지 못하고 남아있는 힘줄이 없어 수술이 어려울 수 있다.  

회전근개파열의 치료는 개인의 나이, 건강상태, 활동 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한다. 예를 들어 나이가 80세이시고 50% 파열이 일어나도 주사를 맞고 아프지 않다면 비수술적 치료를 진행하는 반면, 나이가 30~40대임에도 불구하고 파열이 상당히 진행되었다면 수술적 치료가 나을 수 있다. 따라서 회전근개파열의 수술, 비수술 여부는 풍부한 임상경험을 가진 정형외과 전문의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찾고 이에 맞는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회전근개파열 증상의 정도가 수술을 해야 할 정도이든 그렇지 않든 환자들에게 가장 강조하는 것은 스트레칭이다. 회전근개파열 증상이 있다면 매일 병원에 와서 운동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하지만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는 환자들의 경우에는 집이나 직장에서 틈틈이 스트레칭을 하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도움말: 평촌서울나우병원 박종현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