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시력교정술 라식/라섹수술이 노안 부추긴다? 잘못된 오해 바로잡기
등록일 : 2019-04-23 17:09 | 최종 승인 : 2019-04-23 17:09
김효선
▲잠실서울밝은안과 이현철원장

[메디컬리포트=김효선 기자] 송파구 잠실동에 거주하는 취업준비생 박모씨는 면접용 사진촬영을 앞두고 평소 좋지 않은 시력탓에 큰 안경을 쓰는 외모가 마음에 걸렸다.

어려서부터 난시와 근시가 심해서 안경을 착용하였던 박씨는 어리숙하고 답답한 인상을 주는 것 같은 안경 떄문에 고민이 많았고 콘택트렌즈는 관리도 쉽지 않을뿐더러 눈이 자주 충혈되고 아파서 사용하지 않았다. 그래서 취업을 앞두고 박씨는 라식/라섹수술과 같은 시력교정술을 예정에있다.

이렇듯 평소 시력이 좋지 않은 이들이 가장 많이 찾는 시력교정술은 가장 보편화된 라식과 라섹수술일 것이다. 그렇지만 눈이라는 우리몸에서 가장 중요하고 예민한 부위에 행해지는 수술이다 보니 두려움이나 걱정이 크고 그로인해 근거없는 정보가 떠돌아 다니기도 한다.

라식과 라섹 두 수술 모두 레이저를 통해서 중심부의 각막을 깍아내 각막의 빛 굴절률을 변화시켜 근시와 난시 등을 없애는 방식이다. 각막 내부의 실질을 깍아낼 시 에 이를 보호하는 상피세포층을 벗겨내는 방식에 따라서 각기 라식과 라섹으로 나뉘게된다.

라식은 상피세포층을 마치 뚜겅 처럼 열고 닫는 방법이고 라섹은 상피세포층을 아예 제거를 한후 시력교정을 하는 방법이다.

이러한 시력교정술에 대한 가장 큰 대표적인 오해중 하나가 수술을 하고 난후에 노안이 더 빠르게 온다는 것이다. 노안은 각막보다 안쪽에 위치하고 있는 수정체가 노화로 인해서 딱딱해지고 탄력을 잃으면서 모양체의 거리조절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것이므로 라섹 라섹과 같은 시력교정술과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

따라서 시력교정술을 고민하고 있는 이들이 수술후 노안이 더 빨리 오지않을까 라면서 걱정과 고민할 이유가 없다.

수술 시에는 추후 결과를 예측하여 수술 부작용을 예방함과 동시에 선명하고 깨끗한 시력이 나올 수 있을 정도로 교정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수술 병원 내 검수 장비와 집도 의료진의 수술경력, 노하우, 후기 등을 체크하는 것이 필수이다.

그리고 수술 만족도를 높이려면 사후관리가 필요하며 수술후 가볍게 걷는 정도로 몸을 움직이는 것은 괜찮지만 머리를 심하게 흔드거나 격렬한 운동은 각막에 충격을 줄 수 있으니 삼가고 운동을 통해 땀이 나오는 것도 땀이 눈으로 들어갈 경우 감염의 위험이 있으니 격한 운동역시 삼가하는게 좋다.

추가로 자외선 노출을 최소화 하면서 정해진 시간에 안약을 점약하는 것과 같은 수칙 등을 잘 지키면 빠른 회복을 이룰 수 있다.

각막이 안정될 때까지 염증검사, 굴절검사, 안압검사 등을 주기적으로 받아서 눈의 상태를 체크하여 주는 것이 좋고, 이상증세가 나타날 경우 빠르게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석촌역소재 잠실서울밝은안과 이현철원장


 


 

[메디컬리포트=김효선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