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봄시즌, 가슴재수술 증가…구형구축 등 부작용 원인에 맞는 계획이 중요
2019-06-11 09:00:04
최다영
[사진 : 뷰성형외과 최순우 원장]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어느덧 봄이 시작되고, 여름 바캉스를 준비해야 하는 때가 왔다. 최근 여성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가슴 볼륨감이다. 겨우내 건강한 몸매 관리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가슴 볼륨감만은 뜻대로 되지 않아 고민인 이들이 있다. 이 때문에 여름을 대비해야 하는 봄 시즌, 성형외과 마다 가슴수술에 대한 문의가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가슴수술을 받는 이들이 늘어날수록 가슴 재수술 빈도수 또한 증가하고 있어 신중한 선택이 당부되고 있다. 

가슴재수술을 유발하는 가장 큰 문제는 부작용이다. 구형구축, 보형물 손상 등이 대표적이며, 가슴비대칭, 크기 및 모양 불만족 등으로 가슴재수술을 고려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특히 가슴수술 시 개인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진행할 경우 부작용의 우려가 크다는 것이 성형외과 전문의들의 설명이다. 만일 부작용이나 불만족스러운 형태로 가슴재수술이 필요할 때는, 각 원인에 맞는 정확한 상담과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우선 구형구축은 가슴수술 후 염증, 출혈로 인한 혈종 등으로 가슴모양이 단단해지면서 통증을 느끼는 현상을 말한다. 가슴재수술의 가장 대표적인 원인이 되는 부작용 증상으로서 이 경우 재수술시 보형물의 위치를 바꾸거나, 기존 보형물을 제거하고 종류를 바꾸는 형태로 진행하게 된다.  

또한, 보형물 손상으로 인한 재수술이 진행 되기도 하며 보형물이 파열되어 내용물이 새어 나오는 현상으로 이때 가슴재수술은 실리콘일 경우 세척 후 실리콘을 제거하고 새로운 보형물을 삽입해야 한다. 

가슴비대칭 현상은 수술 후 여러가지 원인으로 양쪽 가슴의 크기나 모양이 달라지는 것으로 콤플렉스를 유발할 수 있다. 이의 경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그에 맞는 수술계획을 세워야 하므로 반드시 가슴성형에 숙련된 성형외과 전문의를 통해 신중한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가슴 크기나 모양에 대한 불만족으로 가슴재수술을 받는 사례도 점차 늘고 있다. 이 때 가슴재수술은 기존의 보형물을 제거하고 원하는 사이즈의 보형물로 교체하거나 적절한 위치로 이동시켜 모양을 다시 잡아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가슴재수술의 적절한 시기가 있으므로 알아두면 좋다. 일반적인 가슴재수술 시기는 1차 수술 후 6개월~1년이 지난 후에 결정하도록 한다. 6개월 이상의 시간이 지나야 가슴 조직과 모양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게 되고, 이후 재수술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단, 가슴재수술 시기는 개인별 보형물의 파손 및 변형 등의 증상에 따라 즉시 시행해야 하는 경우도 있으며 개인의 증상에 따라 재수술 시기는 달라질 수 있다. 가슴재수술 시 부작용의 원인을 파악하고 개인에 맞는 재수술을 진행해야 또 다른 부작용을 줄일 수 있으며, 수술 집도의 경력이나 전문성 여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슴재수술 시, 수술 전 초음파 정밀검진을 통해 모양과 유방조직의 구조, 보형물의 상태를 파악하여 재수술의 원인을 분석하고 그에 따른 체계적이고 세밀한 수술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가슴 재수술의 경우 1차 수술보다 난이도가 높은 수술인 만큼, 반드시 수술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를 통해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뷰성형외과 최순우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