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만성 통증 '허리디스크', 비수술 치료로 통증 완화… 일상생활 부담 없이 치료 가능
등록일 : 2019-04-18 12:07 | 최종 승인 : 2019-04-18 12:07
오진우
▲파주 동패동 으뜸정형외과 신승호 원장

[메디컬리포트=오진우 기자] 현대인들의 만성적인 고질병이 있다. 바로 '허리디스크'이다. 허리디스크는 과거 사고,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퇴행성 질환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구부정한 자세 및 스마트폰 사용, pc 사용 증가로 20~30대에도 허리디스크를 호소하며 병원에 내원하는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허리디스크란 외상이나 퇴행으로 인해 디스크 조직이 파열되어 탈출된 디스크가 뒤로 밀려 나오면서 척추뼈를 지나는 신경이나 척추 경막을 압박하여 통증이 생기게 된다.

주요 증상으로는 허리가 쑤시고 통증이 있으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극심한 고통이 느껴진다. 또, 눕거나 편한 자세를 하면 통증이 가끔 사라지고 하반신이 무겁게 눌리는 느낌이 든다. 이외에도 다리가 가늘어지고 힘이 없어지거나 허리, 엉덩이, 다리에 이르기까지 아프고 저리며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병원에서 허리디스크를 진단받고 나면 대부분의 환자들이 수술을 떠올리며 거부감, 부담감을 느끼고는 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다양한 비수술 치료법이 있으므로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대표적으로는 도수치료와 신경차단술이 있다. 도수치료란 허리디스크로 인해 틀어진 척추, 관절은 바른 자리로 되돌려주며 신체의 균형을 맞춰주는 치료법이다. 특히 신체의 기능 회복 외에도 근골격게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으며 디스크 외에도 오십견, 척추측만증, 거북목 환자에게도 적용된다.

신경차단술은 병변 부위에 2㎜의 가느다란 특수 카테터를 삽입하여 약물을 직접 주입함으로써 통증을 완화시키는 치료법으로 실시간으로 병변 부위를 확인, 약물을 주입하므로 정확도가 높다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1회 시술만으로도 통증 경감에 효과가 있다.

허리디스크는 더 이상 수술만으로 완치할 수 있는 질환이 아니다. 도수치료, 신경차단술 외에도 환자의 증상, 통증, 연령에 맞는 다양한 비수술 치료가 있으므로 병원에 내원 후 의료진과 자신에게 맞는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더불어, 디스크 치료를 받으면서도 일상생활에서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과체중인 경우에는 건강하게 체중감량을 해야 하며, 꾸준한 스트레칭과 운동을 통해 허리 근력을 키워주는 것이 좋다.

도움말 : 파주 동패동 으뜸정형외과 신승호 원장

[메디컬리포트=오진우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