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남편 결별 후 임신 알게 됐다" 오승은 이혼, 전 남편 결혼 결심 이유 재조명
2019-06-08 09:00:05
김경민
2014년 전 남편과 이혼한 배우 오승은(사진=ⓒSBS)

[메디컬리포트=김경민 기자] 배우 오승은이 16일 '애들생각'에 등장해 이혼 사유 또한 재조명되고 있다.

오승은은 지난 2014년 성격차이를 이유로 전 남편과 이혼한 바 있다. 올해 나이는 41세로 현재 고향 경산에서 11살, 9살 두 딸을 홀로 키우고 있다.

과거 '강심장'에 출연한 오승은은 전 남편과 결혼하게 된 계기를 고백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날 오승은은 "남편과 연애하던 시절 헤어진 적이 있는데 헤어진 후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 자존심 때문에 먼저 전화를 할 수 없어 혼자 낳을 생각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코디네이터가 남편에게 전화를 했고 남편이 한걸음에 달려와 프러포즈를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당시 드라마 촬영 중이던 오승은은 소속사에게도 알리지 못한 채 임신 8개월까지 버텼다. 드라마 극 중 역할이 임산부여서 촬영은 무사히 마쳤지만 아찔했던 당시를 고백하기도 했다.

오승은은 "임신 사실을 숨기고 촬영을 하다가 고열과 결석으로 실신했다. 임신 8개월 때까지 숨겼는데 아기가 스트레스로 발육 부진이어서 재왕절개를 해야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