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재발한 얼굴 편평사마귀 제거, 뿌리까지 치료해야
2019-06-11 09:00:04
최다영
[사진 : 강남역 아이러브피부과 이상민원장]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편평사마귀는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으로 피부 및 점막에 작은 구진이 생기는 질환이다. 얼굴, 목, 가슴, 배, 팔뚝, 외음부 등에 편평사마귀가 호발하는 경우가 많으며, 주로 표면이 편평하고 정상 피부보다 조금 융기되어 있으며, 개개의 병변은 대체로 둥글다. 
  
바이러스성 질환인 만큼 환자의 몸 상태에 따라 재발이 잦은 것이 사실인데, 방치할 경우 다른 부위에 퍼지기도 하고 타인에게까지 전염될 수 있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편평사마귀가 의심되면, 즉시 진단을 받고 치료를 시작해야 병변의 증가를 막는 방법이다. 보통 엉덩이나 겨드랑이에 특수 화학물질을 바르는 면역치료를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10~20회를 해도 효과가 없는 경우나, 빨리 치료 효과를 보기를 원하는 경우에는 레이저치료를 고려해봐야 한다. 이 때 뿌리까지 치료해야 재발을 최소화 할 수 있다. 
  
특히 얼굴 편평사마귀는 저통증 EY 레이저를 사용하면, 큰 통증 없이 붉은기 등을 최소화 하면서 뿌리까지 치료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레이저 치료는 색소 등이 드물게 생길 수 있으므로 편평사마귀 저통증 레이저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피부과에서 하는 게 안전하다. 
  
그리고 손발바닥 사마귀의 경우에는 요즈음 주사요법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시술시간도 레이저나 냉동요법 보다 훨씬 짧아 간단히 치료 받을 수 있다. 손발에 생긴 사마귀는 건강보험이 적용 되어 비용 부담 또한 줄일 수 있다. 
  
편평사마귀가 전신에 번져 있거나 개수가 많은 경우 레이저치료 이후에 면역을 강화시켜주는 약을 복용하면 재발을 줄여 줄 수 있다. 이 약은 특별한 부작용이 없고 비용이 저렴해 편평사마귀 레이저치료의 병용요법으로 각광 받고 있다. 
  
이런 치료와 더불어 적절한 수면, 규칙적인 식사, 쌓인 스트레스와 만성 피로를 푸는 자신만의 노하우를 찾는 다면 편평사마귀 치료와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된다. 

도움말 : 강남역 아이러브피부과 이상민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