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원인을 파악한 후 초기 예방이 중요한 ‘등여드름’ 의 원인은?
2019-06-12 09:00:03
양진영
▲수원 설화연한의원 방숙정 원장
 

[메디컬리포트=양진영 기자] 봄이 다가오면서 우리 옷은 점점 더 얇아지고 있다. 이렇게 기온이 올라가며 옷차림이 가벼워질 수록 남자 여자를 불문하고 등 여드름이 있는 사람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특히 결혼식이 많은 5월에는 그 스트레스가 더 해간다. 많은 신부들에게 등 여드름은 웨딩드레스 선택에 고민을 주기도 한다.

등여드름 원인은 크게 내부적인 원인, 외부적인 원인으로 나눌 수 있다.

몸에 나는 여드름의 내부적인 원인으로는 등과 가슴 부위에 정체된 열, 기혈순환의 문제, 오장육부의 불균형 등을 꼽을 수 있으며, 외부적인 원인으로는 의복의 접촉, 비누나 바디워시의 잔여물, 등여드름 미스트나 바디로션의 특정성분 등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등드름은 심한 화농성보다 좁쌀 형태의 면포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피부가 약하고 재생력이 떨어지는 부위이기 때문에 한 번 생기면 색소침착이 잘 되고 흉터로 남게 된다.

등 피부는 얼굴에 비해 피부가 두껍고, 재생되는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가끔 여드름이 생긴다 하더라도 예전에 발생한 여드름 자국과 겹쳐 보여 더욱 지저분해 보일 수 있다. 

특히 등여드름은 절대 짜서는 안 된다. 이 부위는 피부가 단단하고 조직이 촘촘하며 색소가 많기 때문에 상처가 낫는 과정에서 붉고 커지는 ‘비후성 반흔’이 나타나기 쉽기 때문이다. 또한 여름에 땀과 피지가 많아 생기는 ‘곰팡이 모낭염’과 비슷하므로 전문가의 상담을 받아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등은 피부의 두께가 얼굴에 비해 크게 두꺼워서. 특히 등은 각질이 두껍고 피부재생이 느려서 흉터가 잘 남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등 여드름은 운동 후에 목욕을 하고, 자극적인 성분과 향을 지닌 스킨케어 제품을 피하는 단순한 조치로도 조기에 예방할 수가 있다.

도움말 : 수원 설화연한의원 방숙정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