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황하나 버닝썬 연결고리 포착, 유명 연예인 A씨도? 실명 확산
등록일 : 2019-04-10 07:53 | 최종 승인 : 2019-04-10 07:53
김경민
황하나 버닝썬(사진=ⓒJTBC)

[메디컬리포트=김경민 기자]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진 유명 연예인 A씨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9일 JTBC뉴스에 따르면 마약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직원 조모씨가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황하나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밝혀진 여성 조모씨는 버닝썬 공동대표 이모 씨의 전 여자친구로 평소 황하나와도 두터운 친분을 유지해왔다.

 

현재 경찰은 황하나가 평소 두터운 친분을 유지했던 연예인 A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포착하고 이미 충분한 증거를 확보해둔 상태라고 밝혔다. 그동안 황하나는 연예인A씨의 권유로 마약을 투약해왔으며 자신에게 마약을 구해오라고 했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유명인 A씨는 조만간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다. 황하나와 두터운 친분을 유지했던 유명 연예인들이 마약 루머에 휩싸인 가운데 조만간 실명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메디컬리포트=김경민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