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잦은소변과 잔뇨감, 배뇨장애를 방치해도 되는 걸까?
2019-06-11 09:00:04
양진영
스탠탑비뇨의학과 쉬편한클리닉 김도리 원장

[메디컬리포트=양진영 기자] 잦은 소변, 잔뇨감 등 배뇨장애로 고민하는 남성이 많다. 잦은 소변을 보게 되는 빈뇨 증상을 가진 경우 일을 하다가도, 잠을 자다가도 소변을 보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야 한다. 생활에 상당한 불편함이 생길 수 있는 증상이다. 잔뇨감은 소변을 본 후에도 덜 본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배뇨장애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많은 불편을 줄 수 있고, 정신적으로도 위축감이 들고 밖에 나가는 것을 꺼리게 되는 등의 문제를 유발할 수 있어 빠르게 치료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루 종일 잦은 소변에 시달리거나 소변이 갑자기 마려워지고 참기 어려운 경우, 야간에 자주 소변을 보느라 잠을 설치는 경우, 잔뇨감, 혈뇨 등을 느끼는 경우라면 치료의 도움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자가진단을 해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대표적인 배뇨장애 증상인 빈뇨의 경우 정상의 성인은 낮 동안 4~6회의 소변을 보고 밤에는 0회, 많아도 1회 정도의 소변을 본다. 이 이상 화장실을 찾게 되어 생활에 불편을 느낀다면 빈뇨로 보아야 한다. 

치료를 위해선 우선 면밀한 진단이 이뤄져야 한다. 국제전립선 증상 점수표와 미국 국립 보건원 만성 전립선염 증상 점수표를 이용한 설문검사부터 시작해 소변검사, 직장수지검사, PSA(전립선특이항원검사)까지 이뤄진다. 또한 초음파를 이용한 정밀 진단, 세포학적 검사, 내시경 검사, 혈액 검사 등도 개인에 따라 필요할 수 있다.

다양한 검사로 환자가 가진 배뇨장애 증상의 원인을 파악한 다음 원인에 맞는 다양한 치료법이 적용된다. 이때 약물치료는 물론 유로리프트, 레볼릭스, Tempro, ESWP/ESWT 치료 등을 알맞게 선택할 수 있고 환자는 이를 통해 배뇨장애 증상에서 쉽게 벗어나는데 도움을 얻을 수 있다.

특히 정도가 심한 환자의 경우 유로리프트, 레볼릭스 등을 적용한다. 요실금이나 요도협착 등의 부작용이 적은 유로리프트는 간단한 시술 과정을 통해 효과를 즉각 확인할 수 있으며, 레볼릭스도 통증 걱정 없이 배뇨장애를 해결에 도움을 준다. 경증이지만 약물치료 효과가 없을 때라면 Tempro 온열치료, ESWP/ESWT 전기충격파 치료를 쓸 수 있다.

배뇨장애 증상을 치료하려면 무엇보다 정확한 진단을 통해 보다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원인을 찾은 후에는 적절한 치료법 선택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생활관리의 효율도 높일 수 있다. 따라서 소변과 관련된 문제가 있다면 가볍게만 보지 말고 면밀한 검사와 치료, 생활관리를 통해 생활 속 불편을 속히 해소하기 바란다.

도움말: 스탠탑비뇨의학과(맨남성의원 네트워크 강남점) 쉬편한클리닉 김도리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