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어린이 치아 교정, 치료시기가 중요해
등록일 : 2019-04-08 16:15 | 최종 승인 : 2019-04-08 16:15
오진우

[메디컬리포트=오진우 기자] 치아교정을 하는데 있어 골격이 완전한 성인일 때 해야 한다, 발육이 완전하게 이루어지지 않은 성장기에 해야 한다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주치의들은 골격의 변화 및 근육의 성장이 긍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소아 교정을 통해 조기에 바로 잡아야 한다고 설명한다.

만 6세~7세 혼합치열기에는 유치가 영구치로 교체되는 시기이기 때문에 정기검진을 통해 부정교합의 유무와 충치 치료, 양치 개선 등을 진행하여야 한다. 특히 성장기 아동에게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는 유치열은 후속 영구치열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교정 및 치료에 있어 세심한 기술이 요구된다.

골격 및 치아의 변화가 잦은 성장기에는 주걱턱, 무턱, 영구치의 위치 이상 등 부정교합의 증상이 발견되기 쉽다. 때문에 이를 교정하기 위해 어린이 치아교정을 실시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주걱턱'이다.

주걱턱은 윗니가 아랫니를 덮지 않고 거꾸로 물린 것을 뜻한다. 이 경우에는 치아나 치열의 문제가 아닌 윗턱과 아랫턱에 문제가 있는 것이 대부분인데, 만 6~7세 경 정밀검사를 통해 골격적인 문제가 발견되면 페이스마스크라는 구외장치를 이용한 턱교정으로 부정교합을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아래턱이 작고 치아가 깊게 물리는 것, 일명 '무턱'이라고 불리는 증상은 그 정도가 심하지 않을 경우 치열교정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결과를 도출해낼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할 경우 헤드 기어라는 구외장치를 사용해 윗턱과 아래턱의 부조화를 개선해야 한다.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로 교체되었을 때 영구치의 위치가 부적절하다면 해당 치아, 또는 인접치의 매복을 야기하고 치아 맹출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 이러한 경우 맹출 전 잇몸 수술 및 치아교정을 통해 영구치의 위치를 정상 위치로 되돌릴 수 있다.

이 외 제1대구치가 그 앞의 유구치를 흡수하며 쓰러져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경우 부분 교정만으로도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으니 정기검진을 통해 꾸준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

유치가 평균보다 이른 시기에 빠졌을 경우에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유치는 심미, 저작, 발음 외 영구치가 나올 때까지 공간을 유지하는 기능을 한다. 따라서 유치가 빨리 빠지고 후속 영구치가 적합한 시기에 맹출 되지 못했을 경우, 영구치열의 중심선 변위 및 공간부족, 안면 비대칭이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때문에 유치가 이른 시기에 발거됐다면 적절한 공간을 유지하는 유지 장치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치아 및 골격적이 부조화와 부정교합의 치료는 시기가 매우 중요하기때문에 만6세경부터는 정기검진을 통해 치아상태와 골격적인 성장 및 발육을 지속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이내근_서울샤치과 교정과 대표 원장

 

[메디컬리포트=오진우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현대인의 병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