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갑작스러운 종아리 통증, 알고 보니 '아킬레스건염'…"주요 원인과 증상" 
2019-06-12 09:00:03
양진영

[메디컬리포트=양진영 기자] 아킬레스건은 활동할 때 가장 주 용한 역할을 담당하는 힘줄이다. 그러나, 무리한 운동을 반복하거나 점프 시 큰 충격을 받는다면 아킬레스건에 손상이 발생한다. 이를 '아킬레스건염'이라고 한다.

아킬레스건염의 주요 원인으로는 하이힐이나 키높이 깔창을 신고 자주 일하는 직업 종사자, 평소에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이 갑작스럽게 근육을 사용했을 때, 쿠션이 없는 딱딱한 바닥에서 운동하거나 갑작스러운 방향 전환이 잦은 운동을 하는 경우에 발생한다.

증상으로는 아킬레스건 부위가 붉어지고 열이 나거나 붓는다. 또, 종아리 뒤쪽에 통증이 생기고 발목을 움직일 때 소리가 난다. 아킬레스건 파열의 경우 발목 뒷부분에서 '퍽'하는 소리와 갑작스러운 통증, 걷는 것은 가능하지만, 까치발을 서기가 힘들고 부종이 생기고 발 뒤꿈치 부위에 혈종이 생긴다.

그렇다면 아킬레스건염은 어떻게 치료하는 것이 좋을까. 초기에 정형외과에 방문해 적극적으로 치료할 경우 대부분 보존적 치료로 호전되지만 만성화되면 보존적 치료로 해결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만약 초기에 아킬레스건염을 적극적으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만성으로 가기 쉬우며, 만성화되면 가만히 있어도 붓거나 통증이 느껴져 일상생활에도 큰 영향을 받는다.

아킬레스건염을 진단받으면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통증과 부종을 줄여주는 진통소염제를 먹으며 아킬레스건을 쉬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신발 뒤꿈치에 2~3cm 정도의 패드나 특수 깔창을 넣어 아킬레스건에 가해지는 부하를 감소시키고 냉찜질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아킬레스건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갑작스러운 과도한 운동을 피하고 평소 운동 전후로 충분히 아킬레스건 스트레칭을 해주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만약, 체중이 증가한 상태라면 자신에게 맞는 적절한 운동을 해야 한다.

도움말 : 안산 21세기 병원 척추센터 박성식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