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편평 사마귀, 바이러스 없애는 치료해야 재발 없어
2019-06-11 09:00:04
최다영
[사진 : 생기한의원 수원점 이명기 대표원장]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일상생활 중 면역력이 약해져 있을 때 피부에 좁쌀 같은 오돌토돌 작은 돌기가 올라왔다면 편평 사마귀일 가능성이 있다. 손, 발, 다리, 얼굴 등 노출 부위에 주로 발생하는데, 여드름 두드러기와 비슷한 경우가 많아 혼동하기 쉽다.  

편평 사마귀는 면역력이 저하되었을 때 쉽게 발생하는 질환인 만큼 평소 꾸준한 운동과 충분한 수면, 비타민제 섭취 등을 통해 몸의 면역력을 높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편평 사마귀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에 의해 발병하는 질환이다. 외부 자극이 아닌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하므로 보균자와의 단순한 피부 접촉만으로도 전염될 수 있다. 버스나 지하철 같은 공공장소, 영화관 쇼핑센터 같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 등 높은 확률은 아니지만, 간접적인 접촉으로도 바이러스가 전염될 수 있다. 

보통 가려움증이나 통증이 거의 없어 치료를 제대로 받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발생 부위가 얼굴이 많아 정서적인 문제와 함께 전염이 쉬워 조기 치료가 필요하다.  

편평 사마귀는 바이러스 질환이기 때문에 단순히 외부 병변 치료에 집중하면 완치가 쉽지 않다. 따라서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몸의 면역체계를 강화해 바이러스를 근본적으로 제거하는 한의학적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한의학적 치료는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면역체계가 교란된 것을 바로잡아 주는 치료이다. 이러한 치료를 진행하는 이유는 바이러스를 근본적으로 제거하지 않을 경우 일시적으로 증상이 치료되어도 시간이 지나면 계속 재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환자 개인의 체질과 증상에 맞춘 한약을 통해 인체의 기혈순환을 도와 면역체계를 바로잡고 피부 재생력을 높이고 염증을 억제해 원인을 치료한다. 이와 함께 병변에 직접 시술하는 침 치료, 병변에 직접 한약액을 주입하는 약침 치료를 통해 염증을 억제하고 정상적인 피부조직으로 재생되는 것을 돕는다. 

도움말 : 생기한의원 수원점 이명기 대표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