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손가락습진, 재발없는 면역 치료가 중요
2019-06-11 09:00:04
최다영
[사진 : 생기한의원 광주점 장 혁 대표원장]

[메디컬리포트=최다영 기자]
손은 다양한 물건들과의 접촉이 이루어지다 보니 세균들에 노출이 되어 있다. 또한, 외부 환경에도 항상 노출이 되다 보니 손이 건조해지거나 심하게 습해지는 경우 습진이 발생할 수 있다.  

예전에는 주로 세제나 물 등을 자주 접하는 사람들에게 자주 나타나던 병이었지만 최근에는 나이나 성별을 불문하고 생기고 있어 안심해서는 안된다.  

최근 들어 유독 자주 발생하는 이유는 인스턴트 위주의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 지속적인 스트레스, 불규칙한 생활 습관, 수면 부족과 만성피로 등 평소 아무렇지도 않게 넘겨왔던 문제들이 누적되면서 급격한 건강 저하를 유발하고 피부의 기능이 저하되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손가락습진이 발생하게 되면 초반에는 붓기와 물집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만성화 단계로 이어질수록 피부가 두꺼워지거나 주름이 지고, 가려움증이 생긴다. 시간이 흐른다고 문제가 나아지는 것이 결코 아니고 특히 계절의 변화로 병이 나아질 것이라 기대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손가락습진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외부적으로 드러나는 부분만을 중점적으로 관리하기보다 내부의 체질이나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그에 알맞은 치료를 해야 한다.  

간혹 손가락습진이 발생했을 때 답답함을 이기지 못해 스테로이드 연고제를 사용하다 보면 초반에는 증세가 빠르게 사라져 만족할 수 있지만, 시간이 흐르게 되면 우리의 몸은 점차 약에 대한 내성이 생기게 되고, 효능이 떨어지면서 이전과 같은 개선 효과를 얻기 힘들어진다.  

따라서, 습진의 원인 치료를 위해서는 환자의 증상과 체질에 맞춰진 한약을 통해서 피부 면역력을 높이고 습한 환경에 피부가 견뎌낼 수 있게 해야 한다.  

한약을 통해 면역 교란을 잠재우고, 계속 내부에 쌓여 온 독소와 열을 배출하여 신체의 기능을 다시 높이고, 침을 통하여 존재하는 염증과 상처를 제거하고, 완전히 없어진 다음 재생을 촉진하여 다시 건강한 피부가 차오를 수 있도록 만든다.  

한의학적 치료는 일시적으로 질병을 나아지게 만드는데 그치지 않고, 근본적으로 피부가 본래의 회복력과 방어력을 찾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더 오래 깨끗함을 유지시켜 나갈 수 있다. 

도움말 : 생기한의원 광주점 장 혁 대표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