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ealth & Life
[칼럼] 이유 없이 두통이 생긴다면…"거북목 증후군·목디스크 의심해봐야"
2019-06-12 09:00:03
김효선

[메디컬리포트=김효선 기자] 매일 구부정하게 같은 자세로 책상 앞에서 사무업무를 보는 직장인,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스마트폰 하다 보니 자신도 모르게 숙여지는 고개, 공부를 할 때 집중하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자신도 모르게 흐트러지는 자세 등으로 현대인의 건강은 늘 위협받고 있다.

문제는 이렇게 무언가에 집중하면서 바라볼 때 자연스럽게 자세가 흐트러지고 건강에 무리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환은 바로 '거북목 증후군'과 목디스크이다.

목디스크는 과거 퇴행성 질환으로 여겼으나, 최근에는 20~30대에서도 자주 발생하는 질환 중하나이다. 대부분 거북목(일자목 증후군)에서 목디스크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다.

다음은 거북목 증후군 증후군 자가진단법이다. 아래 증상 중 한 가지 이상 해당한다면 병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어깨와 팔, 손 전체에 통증을 느낀다 ▲평소 뒷목이 자주 뻐근한 느낌을 받는다 ▲무언가에 집중하면 머리가 멍하고 이유모를 편두통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현기증이나 어지럼증, 이명을 자주 느낀다 ▲한쪽 팔이 저리다 ▲목에서 '뚝'하는 소리가 자주 난다' 등이 있다.

거북목 증후군, 목디스크를 진단받았다면 어떻게 치료를 하는 것이 현명할까. 우선 한의학에서는 디스크로 인해 발생하는 염증 증상을 한약과 봉침요법 등으로 완화시키고 침, 약침으로 경결을 풀어주는 치료를 진행하게 된다. 또, 근육을 이완시키는 '추나요법'을 통해 인체 골격과 근육의 균형을 잡아주는 것을 병행한다.

추나 치료는 교정 효과와 함께 디스크 내부의 압력을 감소시켜 통증을 줄어들게 하며, 굳은 근육이 풀어지면서 전신의 기혈순환과 혈액순환이 좋아지게 되어 목 주변의 붓고 뭉친 근육과 인대를 풀어줘 통증을 경감시킨다.

거북목 증후군, 목디스크는 병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환자 본인의 노력도 필요하다. 바로 근본적인 생활습관을 고치는 것이다. 오랫동안 고개를 숙이거나 젖히는 행동을 피하고 근육이 수축되지 않도록 몸을 늘 따뜻하게 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목디스크 및 거북목 치료 프로그램은 개인의 체질, 환경에 따라 명현현상, 붓기, 통증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진행해야 한다.

도움말 : 강서구 화곡동 청담 부부 한의원 박태준 원장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