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초기증상과 전염성, 대상포진 예방접종 무료로 받는 법은?... 과연 대상포진에 좋은 음식은?

2019-03-25 09:02:00 박희진 기자
▲(출처=ⒸGettyImagesBank)

으슬으슬 감기몸살 증상이 계속 지속되면 대상포진이 아닌가 의심해보자. 이 대상포진은 한국인 4명 중 1명이 걸릴 정도로 흔한데 통증과 함께 심한 경우 팔이나 다리를 움직이지 못하는 증상도 있다. 이 대상포진은 피부가 빨갛게 부풀어 오르고 물집이 생기는데, 이것은 어린시절 수두를 앓은 이 몸속 잠재돼 있던 바이러스가 면역력 하락시 다시 나타나는 것이다. 대상포진 증상은 50대 이상에게 흔하며, 신경통도 대상포진 증상 중 하나로, 노화시 나타난다. 그렇다면 대상포진 초기증상 및 전염성은 어떻게 될까? 또한 무료로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맞을 수 있는 법과 대상포진에 좋은 음식도 알아보자.

 

여러 대상포진 증상 및 대상포진 전염성은?

대상포진 초기증상은 참을 수 없는 신경통이나 근육통이 있다. 또한 감기에 걸리지 않았는데 으슬으슬 떨리고 열이나며 몸에 물집이 잡힌다. 또한 포진 딱지 및 궤양 발생, 이런 발진 및 수포 발생 후 72시간 내 항바이러스제를 넣어야 여러가지 대상포진 증상들을 줄이고 통증도 완화할 수 있다. 대상포진 증상은 대부분 △허리 대상포진△허벅지 대상포진△손 대상포진△목 대상포진△팔 대상포진△얼굴 대상포진에서 드러난다. 하지만 일부 환자는 치료를 했는데도 고통을 호소하며 ▲안면 마비▲청력 소실▲실명▲치매 등이 나타날 경우도 있다. 또한 어릴 적 수두를 앓은 경험이 있다면 대상포진 전염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수두를 앓은 적이 있는 사람은 대상포진이 전염될 수 있다. 전염성은 환자의 물집 속 진물이 위험하다. 만약 어릴때 수두를 앓지 않았는데 진물에 닿았다면 해당 병에 전염될 수 있으니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대상포진에 걸리지 않기 위해 예방 접종과 좋은 음식을 먹자

대상포진 예방접종은 병원에서 가능하다. 주로 60대 이상이 맞고 한번만 맞으면 끝난다. 그렇지만 예방접종을 맞고 통증이나 부종,발작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전남 장성군, 전남 곡성군, 인천 동구, 충남 서산시가 무료 예방 접종을 실시한다. 이런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곳은 병원 및 보건소다. 그리고 대상포진에 좋은 음식은 올리브, 토마토, 당근, 호박,홍삼, 카카오닙스, 아로니아, 양파, 청국장, 보리, 현미, 어패류 등이 존재한다.

[메디컬리포트=박희진 기자]

B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