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Trend & Policy
FDA, 낭포성 섬유증 3중 복합제 '트리카프타' 승인
미국식품의약국(FDA)이 낭포성 섬유증의 새로운 치료법으로 최초의 3중 복합제 '트리카프타'를 승인했다. 12세 이상 환자에게 사용 가능한 트리카프타는 낭포성 섬유증을 앓는 환자의 약 90%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FDA의 낭포성 섬유증 치료제 승인FDA의 이번 승인으로 트리카프타는 12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낭포성 섬유증은 ‘낭포성 섬유증 막 관통 조절인자(CFTR)’라 불리는 단백질을 코딩하는 유전자 돌연변이로 유발되는 질병이다. CFTR 유전자에는 약 2,000개의 알려진 돌연변이가 있지
김건우 기자
IPU, 보편적의료보장 결의안 통과…“전 세계 63% 필수 건강 서비스 받게 될 것”
이강훈 기자
도난 당한 병원 기록, 신원 도용 및 사기에 이용…환자의 개인 정보가 위험하다
허성환 기자
FDA, 양질의 제네릭 의약품 접근성 높이고자 1,000가지 의약품 승인
김효은 기자
간과할 수 없는 뇌진탕, 고교 럭비·아이스하키 선수들 특히 취약해
김건우 기자
AI 적용된 새로운 혈액 검사, 뇌종양 진단 가속화
허성환 기자
트라넥사믹산, 외상성 뇌손상 관련 사망률 20%까지 줄여
최재은 기자
대기오염 심하면 '침묵유산' 가능성 높다
베이징에서 최근 실시된 연구에 따르면, 대기오염이 태아와 산모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오염 수준이 높으면 '침묵유산'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침묵유산'이란 계류유산이라고도 하는데, 임신 초기 아기집이 생겼지만, 태아가 없거나 사망한 채로 남아 산모조차 잘 몰랐다가 나중에 유산한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이 특징이다. 중국 연구진은 대기 질이 좋지 않을수록 침묵유산 또한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연구 내용은 학술지 네이처 지속가능성 저널에 실렸다.대기오염과 유산의 상관 관계베이징은 현재 세계보건기구(WHO
김효은 기자
FDA, 희귀 유전병 환자 위한 광선 노출 통증 치료약 승인
김건우 기자
예방접종 거부로 홍역 증가, 백신이 중요한 이유
치명적이지만 백신 접종으로 충분히 예방 가능한 홍역에 걸리는 사람이 늘고 있다. 많은 사람이 다양한 이유로 백신을 거부하거나 맞지 못하고 있어 우려가 증폭된다. 미국에서조차 홍역을 퇴치해야 할 질병으로 간주하며 근절 방안을 모색 중이다.미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역시 이러한 우려를 전했다. CDC는 홍역이 백신을 통해 예방될 수 있다며, 보건소나 병원에서 맞는 예방접종으로 93~97%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홍역홍역 백신은 각국 정부가 보건소나 공공 병원을 통해 배포하는 MMR(홍역·볼거리·풍진 혼합
허성환 기자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