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Medical Findings
바이오 프린팅 기술, 의료계 '혁신'
최근 중증 상처 치료 가능 바이오 프린터 개발 소식이 발표돼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이들의 마음을 위로해주고 있다.호주과학아카데미에 따르면, 오늘날의 3D 프린터는 초기 단계지만 그 개념만으로 전 세계 수많은 연구 시설과 병원에 상당한 도움이 되고 있다. 현대의 바이오 프린트 기술은 환자 치료와 과학적 연구에서 새롭고도 획기적인 방법을 제시하고 있으며 의료를 개선하는 데 매우 유용하다.기존의 프린터와는 다른 바이오 프린터는 대상을 프린터 할 때 또 다른 차원을 추가한 것이다. 이 프린터 기계는 위아래, 좌우, 앞뒤로 움직일 수 있다.
최재은 기자
美 FDA ‘다발성 경화증’ 치료 ‘신약’ 공식 승인
최근 미국식품의약국(FDA)은 ‘메이젠트’라 불리는 노바티스사의 신약을 2차 진행형 다발성 경화증(SPMS) 성인 환자 치료제로 승인했다. 성분명은 ‘시포니모드’다.다발성 경화증(MS)은 면역체계가 뇌와 척수를 비롯한 중추신경계를 공격해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자가면역질환이다. 증상이 호전되거나 완화되다가도 갑작스럽게 악화하는 재발이 반복되며 신경계가 손상되는 등 장애가 남는다는 문제가 있다. 그동안 마땅한 치료제가 없었던 활동성 2차 진행형 다발성 경화증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를 취득한 경구용 약물은 메이젠트가 최초이자 유일하다.
허성환 기자
‘임신 중’ 약물 복용 ‘자폐증’ 유발하지 않는다는 과학적 근거 ‘공개’
임신 중 약물 복용이 자폐증을 유발한다는 기존 이론에 대한 반박이 나왔다. 태아의 건강과 관련된 거의 모든 것이 어머니에 의해 결정된다. 그래서 임신 중에 태아의 자폐증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요인들이 아주 많아 보인다.최근에는 임신 중에 독감에 걸리거나 고열에 시달리거나 과체중인 것이 자폐증을 앓는 아이를 출산할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라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특히 항우울제와 정신병 치료제를 비롯해 신경전달체계를 표적으로 하는 특정 약물이 태아의 자폐증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한다.그런데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허성환 기자
신라젠 19일, 1100억 원 규모 전환사채 발행 결정 공시…"향후 기업가치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해 결정"
신라젠이 "11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해 임상시험과 신규 R&D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신라젠은 19일 1100억 원 규모의 무기명식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CB)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그리고 공시 입장문을 통해 "CB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임상시험과 신규 R&D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이번 전환사채의 발행대상자는 키움증권과 키움아이온코스닥스케일업창업벤처전문 사모투자합자회사, 키움자산운용, 수성자산운용, 삼성증권, KB증권 등이다.신라젠은 "이번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펙사벡의 적응증 확대', '병용
하우영 기자
‘캡시드’ 분석 통해 ‘HIV’ 감염 방지 
‘캡시드(capsid)’ 구조에 관한 새로운 분석연구가 진행되면서 사람 면역결핍 바이러스(HIV)를 비롯한 각종 바이러스 백신 개발의 패러다임이 전환될 것으로 보여진다.미국 델라웨어대학과 피츠버그대학의 연구진은 ‘캡시드(capsid)’의 구조에 대한 새로운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는 전미 과학 아카데미 회보(PNAS)에 실렸다.캡시드는 바이러스를 둘러싼 껍질을 구성하는 단백질을 총칭한다.연구팀은 HIV ‘캡시드(capsid)’의 구조와 더불어 TRIM5-알파 단백질과 캡시드의 상호작용을 연구하면서 캡시드가
박은혜 기자
‘수인성 질병 Q열’, 사람에게도 치명적…최고 예방법은 ‘백신 접종’
사람이 동물로부터 전염될 수 있는 Q열(Q fever) 질병의 위험성이 부각되며 농가 소유주와 관리자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Q열은 콕시넬라 브루네티(Coxiella burnetii)라는 박테리아를 섭취 또는 흡입해 감염될 수 있다. 사람은 오염된 공기를 들이마시거나 동물성 제품으로 만든 오염된 식품을 섭취하면 감염된다. 보통 농업이나 도축업에 종사하는 사람이나 수의사들이 직업상 다양한 유형의 동물과 접촉하기 때문에 이 질병에 걸리기 쉽다.Q열은 공기를 매개로 확산될 수 있으며 환경 상태에 내성이 있어 잠재적으로 위험한 세균
김건우 기자
WFO가 경고한 '리프트밸리열', 사전 정보 숙지로 감염 예방해야
▲케냐에서 발병한 RVF(사진=ⓒ위키미디어 커먼스)전문가들이 잠재적으로 위험한 동물 질병을 예방할 방법을 제시하며 대중의 문제 의식을 끌어내려고 하고 있다. 동물이 걸리는 질병 중 일부는 사람도 감염될 수 있어 상당히 위험하다. 그중 하나가 바로 리프트밸리열(Rift Valley fever, RVF)로 최근 뉴스를 통해 자주 언급되는 구제역이나 아프리카돼지콜레라 바이러스처럼 흔하지는 않다. 그러나 RVF로 발생할 수 있는 영향을 알아두면 자신과 가족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RVF의 정의RVF 바이러스는 처음에는 경미한 감염
허성환 기자
관절염으로 인한 연골 파괴에 효과 있는 분자 개발되다
관절염은 관절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100가지 이상의 유형이 있다. 이는 관절염마다 각기 다른 원인과 치료법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 중 대표적으로 알려진 두 가지 유형의 관절염은 류마티스성 관절염(RA)과 골관절염(OA)이다. 모든 인종과 성별, 연령대의 사람들은 관절염에 걸릴 수 있지만 보통 65세 이상의 사람들에게서 주로 나타난다.관절염의 증상관절염의 일반적인 증상에는 부기와 경직, 관절통이 있다. 미국의 관절염재단(Arthritis Foundation)에 따르면, 관절염 증상은 중증, 중등도, 경증으로 나눌 수 있으며
최재은 기자
혈류개선제 펜톡시필린, 미숙아에게 효능 있는 것으로 밝혀져
엄마 뱃속에서 열 달을 채우지 않고 태어나는 아이들은 질병에 취약하고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는 경우 영구적인 합병증으로 고생할 수 있다. 이에 한 연구팀이 오래 전 개발되어 상용되고 있는 치료제를 조사해 미숙아에게 유익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학과 킹에드워드메모리얼병원, 커틴대학의 연구진으로 구성된 공동 연구팀은 성인의 혈액 순환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는 펜톡시필린(pentoxifylline)이라는 오래된 약을 조사했다. 그리고 연구 결과, 미숙아에게 상당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기존 약으로 미
김효은 기자
RNA의 변화, 학습과 기억의 과정 돕는다
수십 년 동안 뇌의 신경과 그 기능에 대한 이해 판도가 바뀌었다. 사람들은 뇌가 정적 기관이며 죽을 때까지 변화를 겪지 않으리라고 믿어왔으나, 최근 뇌가 신경가소성을 통해 구조를 재구성한다는 점을 새롭게 이해하게 되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인간의 뇌는 성인기에도 새로운 뉴런을 생성한다. 지금까지도 연구원들은 새로운 뉴런들이 왜 형성되는지, 또 그 역할은 무엇인지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나 몇몇 연구진은 새로 형성된 뉴런이 학습과 기억 형성에 필수적이라고 언급한다.학습은 상대적으로 영구적인 행동 변화를 가져오
김효은 기자
오늘의 베스트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