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Medical Findings
HER2 양성 유방암 환자를 위한 신약 개발
신약을 개발 중이던 유방암 치료 학자들이 환자 개개인에 맞춘 치료법 개발의 가능성을 발견했다. 하버드의과대학 에릭 와이너 박사는 HER2 양성 유방암 환자에게서 극적인 변화가 생겼다고 말했다.HER2 양성 유방암이란 암세포 성장을 촉진하는 HER2 단백질 수치가 높은 유방암으로써 유방암 환자의 15~20% 가량은 이 단백질에 양성인 세포를 가지고 있다.일부 치료제는 HER2 단백질을 직접 표적으로 삼아서 HER2 양성 환자 중 80%는 생존율을 최대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이 치료법이 효능을 보이지 않는 환자도 있
허성환 기자
내인성 광수용 신경절세포, 뇌가 밤낮 구분하도록 만들어
뇌가 세 가지 유형의 세포, 내인성 광수용 신경절세포(ipRGC)로 밤낮을 구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독립적인 비영리 연구소인 소크 연구소는 ipRGC가 빛에 반응해 24시간 주기 생체리듬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 결과는 사이언스 저널에 게재됐다.수면과 기상 사이클을 담당하는 세포 발견인간의 생체리듬, 혹은 생체시계는 하루 24시간을 기준으로 움직인다. 이 시계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활동하는 생물임을 결정하는 것이다. 수면주기가 변하면 특정 질병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여태까지 과학계에서는 이런 생체리듬이 중추 신경계
허성환 기자
1차 임상실험에서 81% 효과 보인 장티푸스 백신 개발
효과적인 새로운 장티푸스 백신이 개발됐다. 네팔에서 이뤄진 첫 번째 임상실험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 이 백신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어린이의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옥스퍼드대학, 메릴랜드의과대학, 세계 보건 기구인 PATH의 연구진은 TyVAC을 형성하기 위해 소집됐다. 장티푸스 백신 개발 촉진 컨소시엄이다. 이들은 새로운 백신을 실험할 대규모 현장 연구도 완료했다. 네팔의 어린이들이 대상이었다. 연구 결과는 뉴잉글랜드 약학 저널에 발표됐다.Typbar-TCV의 유망한 결과이번 연구는 9개월~16세 사이의 어린이 2만
김건우 기자
美 합동연구팀, 중증의 발작 위험 환자 구분하는 기계학습 모델 개발
임상의들이 위험한 발작을 감지할 수 있도록 보조할 수 있는 새로운 기계학습 모델이 개발됐다. 이 모델로 두뇌 손상이나 사고 같은 합병증으로부터 수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으리라는 전망이다.하버드대학과 듀크대학 공동 연구팀이 개발한 발작 위험 감지 기계학습 모델은 환자에게 값비싼 모니터 도구인 지속 뇌파전위기록술(cEEG) 필요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점수제(point system)를 사용한다.정확한 발작 위험을 감지하는 기계학습발작이란 두뇌에 갑작스럽고 제어할 수 없는 전기적 장애가 발생하는 증상이다. 이 같은 장애는 행동이나 감정,
김효은 기자
두뇌가 낮과 밤을 구분할 수 있도록 돕는 눈의 '3가지 세포 유형'
솔크생물학연구소와 유타대학의 존 모런 안구연구센터, 스크립스연구소 공동 연구팀이 두뇌가 낮과 밤을 구분할 때 도움을 주는 인간 눈의 3가지 세포 유형을 밝혀냈다.내인성 광수용 신경절세포(ipRGC)연구팀은 쥐의 망막 앞에 내인성 광수용 신경절세포(ipRGC)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이번 연구 전까지 사람에게도 이 세포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발표된 바 없었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기증자의 사망 후 망막 세포를 건강하게 유지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다. 이후 전극 그립을 사용해 망막이 빛에 어떻게
허성환 기자
춥고 습한 생활 환경, 암 발병률 높여
습하고 추운 기후에서의 생활과 암 유병률 간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암 발병 원인 중 하나는 환경 노출이다. UV 방사선, 라돈, 미세먼지 노출은 암을 유발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추운 기후와 습기를 암의 원인으로 지목했다.웨스트체스터대학 비샬 샤흐 박사와 연구팀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미국 지역 암 발병률 데이터를 사용해 기후대와 강수량이 암 유발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기후 요인, 발암물질의 생물적 생성 증가 연구팀은 모든 개별 암 발병률과 침습성 암을 개별화 및 일반화할 수 있는 선형 모델을 개발했다. 그
김효은 기자
폐기종 완화하는 '내시경 폐용적축소술', 일반 치료에 반응 없는 환자에게 효과적
폐기종 치료법 가운데서도 최소 침습적 수술은 환자를 더 쉽고 편안하게 호흡하도록 도울 수 있다. 새로운 연구에서는 더이상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에게도 이 같은 시술이 적용될 수 있다는 사실이 발견됐다. 바로 내시경 폐용적축소술이다.폐용적축소술은 폐의 영향을 받는 부분을 축소해 장기가 정상적으로 확장되고 기능하도록 하는 방법이다.폐기종과 일반 치료법미국에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를 앓고 있는 인구는 거의 1,570만 명에 달한다. COPD의 일반적인 형태 가운데 하나가 폐기종인데, 보통 환자에게 호흡 곤란을 유발한다. 폐기종은
최재은 기자
FDA, MRSA 감지하는 새 진단 테스트 '코바스 비보DX MRSA' 승인
미국식품의약국(FDA)이 메티실린내성황색포도상구균(MRSA)를 검출하는 새로운 진단 테스트 '코바스 비보Dx MRSA'를 승인했다. 이 새로운 테스트는 의료 전문가들이 MRSA를 가진 환자들을 환자들을 신속하게 평가할 수 있게 해줄 것으로 전망된다.MRSA 감염 밝히는 새로운 진단 테스트항생제 내성 특징을 가진 가장 흔한 미생물 가운데 하나는 바로 MRSA다. 병원에서 검진을 통해 발견되는 흔한 병원균이다. MRSA라는 것이 확실치 않다면 함부로 다른 항생제를 처방할 수 없다.이때 필요한 것이 구체적인 증거를 밝힐 수 있는 테스트를
허성환 기자
알츠하이머병 신약 후보군, 노화로부터 두뇌 보호하는 효과 입증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 조사 중인 두 가지 신약이 두뇌의 노화를 방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실험쥐 모델로 테스트한 결과, 치료제는 신경퇴행 저지 및 기억력 개선에 효과적이었다.미국 소크연구소는 신약 CMS121과 J147이 실험쥐의 두뇌 노화를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 신경 손상을 차단하고 어린 두뇌에서 주로 볼 수 있는 분자를 다시 만들었다.알츠하이머병에 효과적인 두 가지 신약 후보군노화는 알츠하이머병과 같이 비전염성 신경퇴행 질환의 주요 원인이다.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알츠하이머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하
허성환 기자
젊은 환자의 위암, 더 공격적이고 화학 요법에 저항성 높아 '치명적'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젊은 사람이 위암에 걸리는 것이 나이 든 사람이 같은 병에 걸리는 경우보다 치명적이다.미국의 의료 센터인 메이오클리닉이 젊은 사람들의 위암에 관한 독자적인 연구를 실시한 결과, 젊은 성인이 걸리는 위암과 노인이 걸리는 위암에는 차이가 있었다. 젊은 성인의 위암은 더 빨리 퍼지고 더 공격적이었으며 화학 요법에 대한 저항성도 높았다. 이 연구 결과는 외과수술 저널에 발표됐다.최근 몇 년간 늘어난 공격적인 위암위암은 일반적으로 위 자체를 점액을 생성하는 점액 생성 세포에서 시작되는 악성 종양이다. 위암의 가장
최재은 기자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의 베스트 5
최신 기사
데이터 뉴스
오늘의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