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Global Issue
홍역, 유럽서 다시 유행…예방접종만이 해결책
유럽이 다시금 유행하기 시작한 홍역으로 적신호가 켜졌다.세계보건기구(WHO)의 예방접종 담당이사인 케이트 오브라이언은 올 상반기 유럽에서 발생한 홍역 발생 건수가 지난해 보고된 것보다 두 배나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올 상반기 유럽 내 홍역 환자 수는 9만 명으로, 이는 전년 동기의 4만 4,175명 보다 두 배가 조금 넘는 수치다.WHO는 현재 유럽 전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홍역 관련 사례를 추적 중으로 발병 사례가 지난 12개월 안에 보고된 국가의 경우 홍역 안전지대가 아닌 것으로 분류했다. 현재는 프랑스와 독일, 폴란드,
최재은 기자
아슬한 속옷만 입은 여성의 무모한 도전, 외마디 비명 후 여성은..
한 여성이 꽁꽁 얼어붙은 호수를 내달려 점프를 시도한다. 익명의 한 여성이 검정 속옷과 털모자만 걸친 채, 추운 날씨로 얼어붙은 호수를 향해 서 있다. 이때 모자를 벗어던지며 멋진 다이빙을 시도했다. 그녀는 단단한 호수 표면에 몸을 부딪히며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다. “쉿(Shit)!”하는 외마디 비명과 함께 그녀는 꽁꽁 얼어버린 바닥으로 추락했다. 그녀는 자신의 모습을 촬영하던 남자에게 얼빠진 표정으로 도움을 요청했다. 몸을 가까스로 일으켜 뒤뚱거리는 여자는 일행으로 보이는 남자를 향해 걸어왔다. 고통스러운 신음 소리는 멈추지 않았
정혜영 기자
"공짜예요" 무료 나눔하며 '구멍' 뚫어준 이발사
텍사스 남성 전문미용실에서 근무하는 23세 이발사는 최근 고객들에게 콘돔을 나눠주기 시작했다. 남성의 스타일을 관리하는 이 가게와 잘 어울리는 마케팅 방안이었다. 처음 서비스 물건을 받아든 고객들은 그의 아이디어에 감탄하며 엄지를 추켜세웠다. 결정적인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은 채.이발사는 매장 홍보를 위해 콘돔 뒤에 명함을 함께 붙였다. 문제는 그가 접착에 사용한 도구다. 임신을 막기 위한 피임기구에 스테이플러로 찍은 두 개의 구멍을 낸 것이다. 이런 경우 착용의 의미가 없다. 좋다고 물건을 받아든 사람 중 누구도 이것이
정우연 기자
미모의 와이프 버리고 ‘유모’ 택한 男배우들
할리우드 스타들의 유모(Baby-sitter)는 특별하다. 단순 아이를 돌보는 차원을 넘어서 명문대학 출신의 젊고 능력 있는 여성이 대다수다. 연예계에서는 종종 유모와 바람난 남자배우들의 더러운 추문이 보도된다. 매력적인 아내를 버리고 베이비 시터와의 은밀한 연애를 선택하며 할리우드를 발칵 뒤집은 남자배우들을 모아봤다.벤 애플렉<진주만>에서 <저스티스 리그>까지 다수의 영화에 얼굴을 내비친 벤 애플렉은 2005년 여배우 제니퍼 가너와 결혼했다. 둘의 꾸준한 불화설 끝에 그는 사실 아이들의 유모인 크리스틴 우즈니안과 불륜을 저지른 것
정우연 기자
“저 옷 어디꺼?” 성범죄 보다 더 논란이 된 ‘정준영 블레임룩’
최근 버닝썬 사건에 이어 정준영 동영상 촬영 및 유포 사건으로 온 세상이 떠들썩하다. 이에 정준영은 해외 촬영 도중 곧바로 귀국했다. 이어 인천 공항을 통해 들어온 정준영이 기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동시에 그가 입은 의상 ‘블레임룩’이 화제가 됐다. 블레임 룩이란 범죄를 저지르거나 사회적 논란을 야기시킨 사람의 패션을 따라하는 현상을 뜻한다. 2016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최순실과 정유라 역시 체포 당시 입고 있던 프라다 신발과 패딩이 시선을 끌기도 했다. 또한, 탈옥수 신창원의 패션 니트, 대마초 흡입으로 논란이
강지윤 기자
신혼 첫날밤, 잡히지 않는 남편 ‘크기’에 경악한 부인
온라인 미디어 메트로는 지난달 9일 신혼 첫날밤까지 ‘마이크로 성기’를 숨긴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많은 사람들이 혼전 성관계를 권장하는 이유는 서로의 궁합을 확인 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 여인의 안타까운 사연이 있다. 익명의 여성은 자신은 남편의 아주 작은 성기를 신혼 첫날밤에 알았다고 말한다. 그녀는 “결혼 전 남편은 성관계를 거부했다”며 “남편이 음경 크기를 비밀로 유지한 것에 대해 화가 났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어 “이 일로 자신이 화를 내는 것이 부당 한지 여부를 묻기 위해 올렸다”고 덧붙였다.그녀는 남편과 6
김도희 기자
올해의 색 ‘리빙 코랄’, 산뜻한 봄 메이크업 추천
글로벌 색채 전문 기업 팬톤(PANTONE)에서 정한 올해의 컬러는 ‘리빙 코랄’이다. 황금빛에 주황 색조를 더해 살굿빛이 감도는 분홍색 정도로 생각할 수 있다. 리빙 코랄은 현대인들에게 편안함과 활력을 불어넣어 준다는 의미를 포함한다. 다가오는 봄 리빙 코랄로 산뜻한 봄 메이크업을 해보자. 팬톤과 매년 메이크업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 VDL의 섀도우 팔레트다. VDL 엑스퍼트 컬러 아이북 6.4 No.8(팬톤19)’은 팬톤에서 지정한 올해의 색을 포함하여 제작된 팔레트로 봄 메이크업 필수 아이템이다. 빛나 보이고 싶은 특별한 날에는
김도희 기자
목숨보다 중요한 스마트폰? 스마트폰 중독의 위험성
한 여학생이 핸드폰에 몰두하다 기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15세 소녀 에비 라이트가 건널목에서 달려오던 기차에 치여 숨졌다. 그녀는 지난해 3월 핸드폰을 보다가 웨스턴-슈퍼마레에서 코론데일 발 기관차에 치여 사망했다고 당국은 전했다. 이를 둘러싼 한 청문회에서는 "에비가 자신을 해치거나 자살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평상시와 똑같이 학교에 갔다. 사고 전날 잠들기 직전까지 친구에게 착용할 드레스 사진이 담긴메시지를 보냈다. 에비 라이트의 어머니인 나타샤는 "20여 년 전 현장에 보행자용 다리가 세워졌어야
정혜영 기자
팬티까지 벗어야 입장 가능한 ‘자전거 타기 행사’
지난 9일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에서 ‘세계 누드 자전기 타기(World Naked Bike Ride)’ 대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헬멧만 쓰고 전부 탈의한 채로 자전거를 타고 질주했다. 행사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 보행자, 그리고 도로 위의 운전자들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연례행사다.런던과 멜버른을 포함해 전 세계 70개국의 도시에서도 같은 행사가 열렸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는 화석연료로 인한 대기오염에 항의하기 위해 자전거 타기를 캠페인화 하고 있다.이날 행사에서는 화려한 보디페인팅과 펑키한 가발을 쓴 사람들이 여럿
정우연 기자
건강과 맛 동시에 잡는 팬케이크 비건 레시피 大공개
온라인 미디어 더선은 비건 및 글루텐 프리 레시피를 공개했다. 기존의 팬케이크 조리법은 우유와 밀가루 및 달걀이 포함돼 채식주의자 혹은 글루텐 소화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하단의 조리법을 사용해 자신에 알맞은 팬케이크를 만들어보자. 채식주의자를 위한 간단하고 맛있는 팬케이크 조리법재료▲베이킹 파우더 1 티스푼▲치아씨드 1티스푼▲메이플시럽 1테이블스푼▲아몬드 밀크 400ml▲밀가루 300g▲뮤즐리 50g (오트밀 혹은 귀리로 대체 가능)▲코코넛 오일 30g▲소금 조금 토핑▲코코넛 요구르트 (일반 요구르트 대체 가능
김도희 기자
오늘의 베스트 5